개똥이네 명절은 3일 내내 분주 합니다.

전날은 차례상 음식 준비와 청소

당일 아침에는 차례를 지내고,

시이모님 댁에 들러 친정에 갔다가 귀가.

마지막 날에는 언니(시누이)들 가족을 맞이 합니다.

 

올해는 조카 중 1명이라도 결원이 안 생기도록 선제 공격을 날렸습니다.

개똥이를 꼬셔서 세뱃돈 봉투에 이름을 쓰게 한 후

사진을 찍어 보낸 거지요.

할아버지, 할머니 등 어른들 포함 20개가 넘는 봉투에 이름을 쓰는 일이

7세 남아에게는 힘들 수도 있었는데,

개똥이는 짜증을 내기는커녕 아주 아주 즐겁게 다~ 썼습니다.

201602_설1.jpg

201602_설2.jpg

- 큰매형이라 적어줬건만, 큰메형이라 썼네요. (개똥이는 조카도 3명이 있습니다.)

 

그런데, 반응은 엉뚱하게 돌아 왔습니다.

조카들은 다 오는지, 어떤지 답변은 없이

개똥이 고모들께서 개똥아 우리도 받고 싶어하신 거지요.

 

고모들의 반응을 전하니, 개똥이 왈.

봉투 없는데요? 돈도 없잖아요!”

봉투가 더 있으면 쓰겠냐 물으니 기꺼이 쓰겠답니다.

고모들 이름을 적어주니, 녀석은 엄마’, ‘아빠봉투까지 덤으로 써 주더군요.

 

설 당일.

시이모님댁과 친정에 들렀다 귀가한 후 개똥이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고모들 봉투에 세뱃돈을 넣어 드리면 좋겠는데,

네 생각은 어떠냐 고.

그 동안 고모들이 너한테 선물을 많이 해 주셨는데,

이번엔 네가 해 드리면 어떻겠냐고.

 

녀석은 기꺼이 그러겠다 했습니다.

원한다면 녀석의 돈을 천원 짜리나 5천원 짜리로 바꿔줄 생각도 있었는데,

녀석은 만원 짜리를 넣겠답니다.

허허.

후회 안 하겠냐고 엄마가 천원 짜리로 바꿔 줄 수도 있다고 했는데도,

개똥이는 기꺼이 10개의 봉투에 만원 짜리를 차례로 채워 넣었습니다. ..

201602_설4.jpg  

- 개똥이가 직접 쓰고 세뱃돈을 넣은 봉투.

 

<하루 용돈 500>경험 수개월차로 돈에 대한 개념이 제법 있는

나름 만원 짜리의 가치를 아는 녀석이기에

우리부부는 더 놀랬습니다.

 

물론.

고모들께서 세뱃돈도 주실 거고,

어쩌면 선물도 따로 준비 해 오실 거란

녀석 나름의 계산이 섰을 수도 있지만,

그래도 참으로 기특한 순간이었습니다.

 

어쨌거나 이번 설날은 흥행 대성공이었습니다.

조카들 중 광주에서 사회 생활을 시작한 조카 1명만 불참했고,

전원 참석이었습니다.

게다가 조카며느리는 태중에 아이와 함께 참석하여

내년에는 봉투 1개를 더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성인만 21명이 참석했던 설 다음날 저녁은 거실에 상을 4개를 펴야 했는데,

언니들은 물론 조카들까지 일사불란 하게 움직여 주어서 수월하게 해 냈고,

그 많은 설거지도 조카 둘이 끝까지 해 주어서

전 가만히 손 놓고 있는 순간도 있을 정도였습니다.

 

명절이면 이런 저런 도움의 손길로 <날로 먹는 며느리>인 저는 분명 복 받은 사람입니다.

게다가 올 해는 아들 녀석이 주는 세뱃돈도 받았으니,

운수대통입니다. ㅎㅎ

 

201602_설3.jpg

- 설날 차례상에 혼자 절을 올리는 개똥이, "엄마랑 같이" 했었는데 올해는 혼자 했습니다. 

 

 

강모씨.

추신.
개똥이가 받은 세뱃돈 중 천원짜리에 한해서 직접 쓸 수 있도록 했는데요,

10일(대체공휴일) 아빠랑 할머니랑 찜질방에 가면서 천원짜리 10장을 챙겨간 개똥이는

할머니와 아빠에게 식혜도 사 드리고, 천원짜리 안마기로 안마도 해 드렸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16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3353
815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7658
814 [자유글] 엄마의 꿈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9 6131
813 [자유글] 허황된 이력서의 꿈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5-27 6148
812 [자유글] 딸 결혼식날, 친정엄마 친구들이 보낸 화환이... imagefile [9] 양선아 2014-05-27 5025
811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15] 분홍구름 2014-05-24 5878
810 [자유글] 엄마의 꿈을 묻는 아이 [10] 겸뎅쓰마미 2014-05-23 4402
809 [자유글] 요즘 사는 이야기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2 3884
808 [자유글] 놀이의 가능성 - 포럼 imagefile [2] 일회용종이컵 2014-05-20 6507
807 [자유글] 틀림과 다름의 차이, 다름의 인정,,, [2] 겸뎅쓰마미 2014-05-16 3896
806 [자유글] “엄마, 세월호 말이야... 요렇게 하면 되지 않아?” imagefile [3] anna8078 2014-05-14 5644
805 [자유글] 좋아하는 숫자가 있으세요?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5-13 3249
804 [자유글] 엄마는 오늘도 얼버무린다 imagefile [4] anna8078 2014-05-13 4571
803 [자유글] 마음에 쉼표를 찍고 오는 곳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5-12 3873
802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임을 지지합니다! [8] 윤영희 2014-05-10 4075
801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7791
800 [자유글] 작심삼일로 뚝딱! 완성하는 취미의 기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5-08 5882
799 [자유글] 잠이 오지 않는다 [4] 난엄마다 2014-05-08 3461
798 [자유글] 오랫만에 로그인 [7] 푸르메 2014-05-07 3438
797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3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