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졸업다례식

자유글 조회수 5093 추천수 0 2016.02.07 01:56:24
혹시 '졸업다례식'이라고 들어보셨는지요?

저희 큰 애가 다니는 유치원은 매달 '예절 교육'을 해요. 예절 교육 하는 날은 한복을 입고 가는데요. 인사드리는 법, 전통 놀이, 전통 노래 등을 배우지요. 졸업반이 되면 일 년 동안 다례를 배워 졸업 즈음에 부모님을 모시고 차를 대접하는 시간을 가진답니다.

 

얼마전에 졸업다례식을 다녀왔어요. 결혼식때 입었던 한복을 어색하게 입고서 집을 나설때만 해도 한복을 입는 설레임이 다였어요. 그런데 아이가 그동안 연습한대로 차를 차분하게 우려내는 모습은 감동이었어요. 황차..를 마셨는데요. 한 모금 한 모금을 정말 집중해서 마시게 되더라구요. 앞으로도 이 순간의 평화로움과 경이로움 감사함을 잊지 말자는 생각을 하면서요. 아이에게 칭찬과 덕담을 하고, 아이가 미리 적어둔 편지를 읽었지요. "잘때 시끄럽지 않게 막내를 돌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라는 생각지도 못한 편지 내용에 웃음이 났구요.ㅋㅋ 선생님의 덕담이 너무 애틋해서 너도나도 눈물을 흘리고 말았어요. 진정 선생님들께서 우리 아이들을 사랑으로 키워주셨습니다.

 

어쩌다 지금의 유치원을 다니게 되었는데, 평소에도 만족감이 컸지만 이 졸업다례식은 우리에게 선물이 되었네요. 아이가 내가 생각한 것 보다 훨씬 더 잘 자라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이 순간을 잘 저장해놓고 힘들고 외로워지면 꺼내 볼겁니다. 힘이 나겠지요.^^

 다례.gif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16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3351
815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7649
814 [자유글] 엄마의 꿈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9 6125
813 [자유글] 허황된 이력서의 꿈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5-27 6141
812 [자유글] 딸 결혼식날, 친정엄마 친구들이 보낸 화환이... imagefile [9] 양선아 2014-05-27 5020
811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15] 분홍구름 2014-05-24 5873
810 [자유글] 엄마의 꿈을 묻는 아이 [10] 겸뎅쓰마미 2014-05-23 4400
809 [자유글] 요즘 사는 이야기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2 3880
808 [자유글] 놀이의 가능성 - 포럼 imagefile [2] 일회용종이컵 2014-05-20 6496
807 [자유글] 틀림과 다름의 차이, 다름의 인정,,, [2] 겸뎅쓰마미 2014-05-16 3895
806 [자유글] “엄마, 세월호 말이야... 요렇게 하면 되지 않아?” imagefile [3] anna8078 2014-05-14 5640
805 [자유글] 좋아하는 숫자가 있으세요?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5-13 3247
804 [자유글] 엄마는 오늘도 얼버무린다 imagefile [4] anna8078 2014-05-13 4566
803 [자유글] 마음에 쉼표를 찍고 오는 곳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5-12 3871
802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임을 지지합니다! [8] 윤영희 2014-05-10 4073
801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7787
800 [자유글] 작심삼일로 뚝딱! 완성하는 취미의 기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5-08 5881
799 [자유글] 잠이 오지 않는다 [4] 난엄마다 2014-05-08 3456
798 [자유글] 오랫만에 로그인 [7] 푸르메 2014-05-07 3435
797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3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