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장녀,

두살터울의 남동생이 태어났을 때의 상실감과 차별을

네 다섯살 되던 나이부터 어렴풋하게 느꼈던 기억이 난다.

그런 영향이 있었는지 몰라도 친구들 자식이나 조카들에게도 첫째에게 더욱 집중하게 된다.

뭐, 동변상련이라고 내가 너의 기분 다 안다~~~ 쯤.이라고나 할까?


어쨌거나 다른 일 같았으면 씨알도 안 먹혔을 이야기를

지금 내가 고민하고 있는 건...

바로 이제 곧 첫째가 될 석이 때문이다.


오는 13일에 둘째 수술날짜를 픽스시켜놓고

그날만 목 빠져라 기다리고 있는데

토요일에 시어머님이 수술 날짜 옮기라고 남편에게 강력하게 말씀하셨단다.

여자아인데 팔자가 드세다고 했다나??

드센게 어때서.. 이 모진 세상 풍파 잘 헤쳐나가겠구만...  해서 단칼에 거절.

어제 어머님에 이어 오늘은 아버님이 전화해서 남편을 설득하기 시작.

서서히 분노 게이지가 올라간다.


석이 때도 어머님 말씀 듣는다고 남편이 수술동의 안 해줘

친정엄마 울고 불고, 산모 아기 모두 죽일거냐는 의사 쌤 불호령에 겨우 수술했는데

이번에는 일주일을 늦추란다.

경산 39주면 진통이 충분히 올 수도 있는 시기..

서운했다. 내 건강에는 배려없음에...


그런데 지금 나는 날짜 변경을 고려하고 있다.

왜냐... 둘째가 보통이 아니라 석이가 많이 치인단다.

남편이 시누이들에게 치이는 편이라 그런 말에 멈칫하게 된다.


재미로 보던 사주에 내가 갇힐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일부러 날짜 생각 안하고 잡은 일정인데...

첫째 언급에 망설이게 된다..


이게 또 뭐라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36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3339
735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3026
734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3035
733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3024
732 [자유글] 아이를 손님과 같이 대하라 [5] 숲을거닐다 2014-03-19 3427
731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2996
730 [자유글] 이중언어 교육- 시작. 롤모델이자 동지를 만나다. [13] 꽃보다 에미 2014-03-18 4028
729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3321
728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 (2) [6] 분홍구름 2014-03-14 5022
727 [자유글] 이런 황당할 때가^^ imagefile [6] 난엄마다 2014-03-12 3702
726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anna8078님의 머리핀이 도착했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3-10 3310
725 [자유글] 농부 통신 11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09 4214
724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1) [11] 분홍구름 2014-03-08 3754
723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3400
722 [자유글] 난 엄마다님 생각이 나서~ imagefile [5] 숲을거닐다 2014-03-07 3293
721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 당첨자 발표 [1] 베이비트리 2014-03-06 4708
720 [자유글] 처음 인사드려요. 다문화가정에서 이중언어교육을 실험하며 살고 있는 한 에미입니다. [14] 꽃보다 에미 2014-03-05 4964
719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3353
718 [자유글] 머리핀 보내요 ㅎㅎ imagefile [9] anna8078 2014-03-03 3495
717 [자유글] 40대 전업맘의 일자리 찾아 삼만리 imagefile [14] 윤영희 2014-03-03 8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