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어느 글에서 언급되었던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책을 구입해서 읽었을 즈음

개똥이는 대량의 책을 물려 받았고, 책 정리가 시작되었습니다.

151010_정리_00.jpg

- 책 정리 계기가 된, 개똥이가 물려 받은 책.
 

녀석에게 또 제 책장의 공간을 양보해야 하기도 했지만,

책장도 정리가 필요 했습니다.

책 앞에도 책이 있고, 책 위에도 책이 있는 책장은 과포화 상태였고,

서랍장 위에도 몇 개의 책 더미가 형성되어 있는 있었기에.

 

오래되어 버려도 될 책, 마을 작은 도서관에 기증할 책.

개똥이 조카에게 물려줄 책. 그렇게 정리가 시작 되었습니다.151010_정리_01.jpg
- 마을 작은 도서관에 기증한 책.

사실 못 버리는 것은 책이 아니라, 책에 대한 미련이었는데
마을 도서관에도 두고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과감하게 덜어낼 수 있었습니다.

의자를 놓고, 책을 들고 오르락 내리락 거리며 방과 거실을 수십번 왕복하며
거의 하루 종일 책 정리에만 매달렸더니
다음날은 팔다리 근육이 아프더군요.

그래도 조금 숨통이 트인 책장을 보고 있자니 뿌듯했습니다.

151010_정리_11.jpg

- 정리 후 책장, 이제 좀 숨통이 트였습니다. (정리된게 저 정도 입니다)

몇주후.

이번엔 개똥이 장난감에 도전 했습니다.

모든 장난감을 다 꺼내 놓은 후 개똥이더러 버리지 않을 것만 추리게 했습니다.

너무 많은 양에 녀석은 다소 힘들어 했지만 그래도 기꺼이 끝까지 해냈습니다.

151010_정리_21.jpg

- 정리 중인 개똥이 장난감들.

151010_정리_22.jpg

- 버리기로 결정한 장난감들. 나중에 한더미가 더 추가 되었습니다.

녀석은 정리 뒤 뭔가 없어 졌다며 버리기로 한 장난감 전체를 두어번 다시 뒤졌고,

2일 정도 묵혔다가 최종적으로 버렸습니다.

버릴때는 "안녕, 그동안 고마웠어" 작별 인사도 했구요.
(제가 다 울컥 하더군요)

151010_정리_23.jpg - 개똥이가 버린 장난감 중에 또봇만 추렸습니다. 회사 후배에게 물려 주기로 합의 완료

 

오늘 개똥이와 마을 도서관에 가봤더니, 제가 기증한 책들이 이렇게 변신 했더군요.

151010_정리_12.jpg

151010_정리_13.jpg - <새로 들어온 도서>코너 대부분을 차지한 기증 도서.

 

힘들었지만, 뿌듯한 시간이었습니다.

정리의 1순위는 옷이라는데, 그건 휴가 기간을 기약 해 볼랍니다. ㅎㅎ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36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3339
735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3026
734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3035
733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3024
732 [자유글] 아이를 손님과 같이 대하라 [5] 숲을거닐다 2014-03-19 3427
731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2996
730 [자유글] 이중언어 교육- 시작. 롤모델이자 동지를 만나다. [13] 꽃보다 에미 2014-03-18 4028
729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3321
728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 (2) [6] 분홍구름 2014-03-14 5022
727 [자유글] 이런 황당할 때가^^ imagefile [6] 난엄마다 2014-03-12 3702
726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anna8078님의 머리핀이 도착했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3-10 3310
725 [자유글] 농부 통신 11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09 4214
724 [자유글] 당신의 훈육은 안녕하십니까..(1) [11] 분홍구름 2014-03-08 3755
723 [자유글] 농부 통신 10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3-08 3400
722 [자유글] 난 엄마다님 생각이 나서~ imagefile [5] 숲을거닐다 2014-03-07 3294
721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 당첨자 발표 [1] 베이비트리 2014-03-06 4708
720 [자유글] 처음 인사드려요. 다문화가정에서 이중언어교육을 실험하며 살고 있는 한 에미입니다. [14] 꽃보다 에미 2014-03-05 4964
719 [자유글] 취업 성공기? [7] 난엄마다 2014-03-05 3353
718 [자유글] 머리핀 보내요 ㅎㅎ imagefile [9] anna8078 2014-03-03 3495
717 [자유글] 40대 전업맘의 일자리 찾아 삼만리 imagefile [14] 윤영희 2014-03-03 8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