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대학때 그림을 전공했지만 그림을 안그린지 오래다. 

오히려 부담이 되어 편하게 끄적이는 것도 잘 안했다.

그리고 회사를 다니며 컴퓨터 그래픽 일을 하며 살았고 

결혼하고 아이를 낳았다. 남편은 시시 때때로 왜 자기를 그려주지 않냐고 물었었다.

그냥... 준비가 안되어서.

그러다가 어떤 이의 동영상을 봤다. 취미로 매일 매일 그림을 그리며 행복하다는.

문득 난 행복하게 그림을 그린적이 없다는 생각을 했다.

항상 평가의 대상이 되어 대단한(?) 결과를 내어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렸었다.

이제 다시 그림 일기를 시작한다. 그냥 편하게 그릴 생각이다.

펜으로..그러다가 색연필로.. 내 마음에 닿는 풍경을 내 삶의 한 조각을 종이 위에 남겨볼 생각이다.

천천히 그리라는 말을 처음 들었다. 

난 언제나 어느 시간 내에 최대의 효과를 내는 것만을 생각했었으니까. 

지나가다가 돌틈에 나 있는 세잎클로버가 예뻤다. 

행복이란 의미를 가졌다는 걸 나중에 알았는데 더 마음에 들었다. 어쩌다 한번 만나는 네잎보다 흔하지만 옆에 친근히 있는 세잎클로버와 같이 살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16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0355
715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4490
714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3304
713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베이비트리 2014-02-21 3865
712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0875
711 [자유글] 휴가 내고 놀러가려고 했더니 imagefile [1] 인디고 2014-02-20 3662
710 [자유글] 아이들의 희생, 언제까지일까요? [1] 윤영희 2014-02-18 4009
709 [자유글] 뮤지컬 In house!! [2] 분홍구름 2014-02-18 3514
708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5892
707 [자유글] 눈의 나라가 된 도쿄 imagefile [4] 윤영희 2014-02-09 10400
706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7208
705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073
704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7633
703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7817
702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074
701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7972
700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3634
699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4002
698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3395
69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3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