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에서 받아 온 올바른 훈육법이라는 내용입니다.
교육부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에 의뢰하여 제작한 '자녀 사랑하기' 시리즈중 4호 내용입니다.
1,2,3호도 받았는데 내용이 인상적이지 않았는데 4호 올바른 훈육법은 베이비트리에 공유합니다.
구구절절 가슴에 꽂히는 멘트가 많습니다. ㅋㅋ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법

내가 몇 번을 이야기 했어?
전에 네가 분명히 더 이상 이런 행동은 하지 않겠다고 했잖아!
앞으로 또 그럴 거야, 안 그럴 거야? 잘못 했어 안했어?
왜 말 안 해? 빨리 말해!
잘못했으니 맞아야겠지? 몇 대 맞을래, 네가 정해!

혹시 이런 이들이 반복된다면 부모의 훈육방법을 되짚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올바른 훈육법이란?

야단치기 전에 부모님의 감정을 먼저 조절하십시오. 
화가 나 있는 상태에서는 훈육이 아닌 싸움이 될어버리고 과도한 벌(소리 지르기, 체벌) 등으로 이어지게 되어 아이가 받는 자존감의 상처가 더 커집니다.

어떤 말을 할지, 어느 선까지 야단을 할 것인지를 정하고 시작하십시오.
부모의 말을 다 알아들을 때까지 야단을 치는 것은 효과가 없습니다.

잘못했을 때는 그 문제로만, 그 자리에서 짧게 훈육을 하십시오.
지나간 일을 무제 삼으면 아이는 현재의 문제에 집중하지 못하게 됩니다. 아이의 잘못을 지적 할 때는 그 행동이 일어난 곳에서 즉시 짧고 단호하게 이야기 하십시오.

미리 아이와 함께 규칙을 정하고 그에 따라 행동하십시오.
1) 미리 지켜야 할 규칙이 정해져 있어야 합니다.
-규칙은 절대 애매한 것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엄마 말을 잘 들어야 한다.' 보다는 '학교 갔다 오면 곧바로 숙제를 한다.'가 더 좋은 규칙입니다.
2) 벌이 미리 정해져 있어야 합니다.
벌은 TV 시청 제한 등 아이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아이가 욕을 한 경우는 낮은 목소리로 단호하게 '지금 네가 욕을 했기 때문에 약속에 따라 내일은 TV를 볼 수 없어'라고 짧게 이야기 하십시오.

체벌은 좋은 훈육방법이 아닙니다.
체벌을 하게 되는 경우 아이는 자존감에 심한 상처를 받게 될 뿐 아니라 분노와 공격성이 생기게 됩니다. 체벌이 반복되는 경우 아이-부모관계에 문제를 일으키게 되며, 분노와 공격성이 또래나 부모에게 향하게 되어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또한, 잦은 체벌은 뇌발달과 정서발달에도 심각한 손상을 가져오게 됩니다.

적절한 벌이나 짧은 훈육이 끝났으면 거기서 끝내십시오.
아이는 이미 야단이나 벌을 받고 반성을 했는데도 '다음에 한 번 만 더 그러기만 해. 그 때는...' 같은 이야기는 오히려 훈육의 효과를 떨어뜨립니다.

잘한 행동에 대해 칭찬을 해 주십시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합니다. 잘 했을 때는 충분히 칭찬을 해 주세요. 계쏙해서 잘하는 경우에는 상을 주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단, 상은 돈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
어느 한 부분 잘하고 있는 부분이 없네요. 
부모 교육은 3일이라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부모 교육 받고 느낀 후 훈육으로 이어지는 것은 단 3일이라고요...
다시 또 한번 다짐해봅니다.

추석이 다가오는 군요. 
보름달과 함께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IMG_624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16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0416
715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4495
714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3306
713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베이비트리 2014-02-21 3869
712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0886
711 [자유글] 휴가 내고 놀러가려고 했더니 imagefile [1] 인디고 2014-02-20 3664
710 [자유글] 아이들의 희생, 언제까지일까요? [1] 윤영희 2014-02-18 4013
709 [자유글] 뮤지컬 In house!! [2] 분홍구름 2014-02-18 3517
708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5897
707 [자유글] 눈의 나라가 된 도쿄 imagefile [4] 윤영희 2014-02-09 10403
706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7212
705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076
704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7640
703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7826
702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078
701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7975
700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3637
699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4007
698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3397
69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3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