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넘기(20150902)

  

지난 주 토요일에 현충길과 현충원을 다녀오고 집으로 오는 길에 3단지 아파트에서 놀게 되었다. 3단지 아파트 놀이터는 지난 겨울에 공사를 오래 하더니 바닥과 놀이기구가 라바디자인으로 새롭게 바뀌었다. 라바를 보자마자 우리 아이들은 그 놀이터에서 꼭 놀아야 된다며 놀이터로 자연스럽게 발걸음이 옮겨졌다. 놀이터에 가니 작년에 준환이와 같은 반이였던 여자친구와 그 동생 2명이 놀고 있었다. 물론 엄마도 나와 계셨다. 그네도 타고 라바로 새로 바뀐 미끄럼틀에서 오르락 내리락 놀았다. 마침 그 여자 친구가 줄넘기를 2개나 갖고 나와서 예흔이가 줄넘기를 보며 하고 싶어해서 빌려서 줄넘기를 연습했다

 

금요일에 예흔이 유치원 친구가 줄넘기를 10개 이상 한 것을 보고는 예흔이도 한번 정도 뛰어보았고, 줄넘기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 내년에 학교에 간다고 생각하니 모아뛰기 정도는 10개 이상 해야 된다고 여겼던 나도 줄넘기를 언제 가르쳐야 하나, 어떻게 가르칠까 고민을 하는 즈음 이였다.

놀이터에서 만난 친구도 동생이 예흔이와 같이 7살인데, 이번 여름방학에 동네태권도 학원에서 방학특강으로 줄넘기를 배웠다며 10개 이상 한다고 엄마가 얘기를 했다. 태권도학원에 가서 줄넘기를 배운 준환이 때문인지 나도 막연하게 예흔이도 태권도에 보내야 하나, 예흔이는 태권도 다니기 싫어하는데 어쩌지? 그사이 머릿속에서 이생각저생각이 막 소용돌이쳤다.

 

예흔이는 그런 내 얼굴을 보면서 줄넘기를 계속 시도했다. 하나 정도는 가볍게 뛸 수 있었고,(하나정도는 가볍게 뛸 수 있었던 이유를 생각해보면 작년에 이웃만들기 놀이터사업에서 꼬마야 긴줄넘기를 여러 번 해서 뛰는 느낌을 익혀서 그런 듯싶다) 그날 2시간을 놀이터에 있었는데, 급기야 3개까지 하게 되었다. 예흔이는 자신도 신기하고 좋아서 줄넘기 자신감이 넘쳐났으며, 그날 저녁 밥은 참으로 맛나게 먹었으며, 항상 먹는 게 어려워서 우리가족 중에서 꼴찌로 먹었는데, 나랑 거의 비슷하게 먹어서 결국엔 8시가 넘었는데, 다시 놀이터에 나가 줄넘기 연습을 했다. 그렇게 하고 싶어서 자신감 있게 연습하고, 또 하고 또 하니, 주일 날 예배끝나고 놀이터에서 집 앞 경비실에서, 계속 연습을 하니 10, 20, 30, 목요일에는 68개를 했다.

 

내년에 학교에 간다고 줄넘기를 어떻게 가르칠까 고민했던 2주 만에 학원 방학특강에 보내지 않았는데 고민이 해결되었다. 엄마인 나는 집에서 쉬고 싶었지만 나가서 뛰는 거 봐주고, 웃어주고, 감탄해주고, 숫자를 세어줬을 뿐인데, 자신감 있게, 재밌게 줄넘기를 하는 모습이 기특했다.

 

무엇인가를 익히고 배울 때, 좋아하는 마음을 가지고, 그것을 위해 시간을 보내고, 즐기니 쉽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지난 6월 달부터 탔던 인라인도 그렇고 줄넘기도 그랬다. 예흔이가 물어본다. 엄마는 몇 살 때 몇 번 뛰었어? 잘 생각도 나지 않지만 7살은 아니였고, 학교가서도 나중에 줄넘기를 한 거 같다. 엄마보다 잘하니 기분이 좋은 가 보다.

 

예흔이가 줄넘기를 가지고 뛰니, 나도 아이들과 인라인을 탄 거처럼, 줄넘기를 뛰어보았다. 줄넘기를 자주 안 해서 몸이 무겁고 머리도 아파서 많이 뛰지는 못했지만, 아이들 가까이서 나도 하면서, 인라인 타는 모습을 지켜보고 줄넘기를 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아이들 크는 모습을 보니 나도 크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16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0428
715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4497
714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3308
713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베이비트리 2014-02-21 3870
712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0889
711 [자유글] 휴가 내고 놀러가려고 했더니 imagefile [1] 인디고 2014-02-20 3667
710 [자유글] 아이들의 희생, 언제까지일까요? [1] 윤영희 2014-02-18 4014
709 [자유글] 뮤지컬 In house!! [2] 분홍구름 2014-02-18 3522
708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5899
707 [자유글] 눈의 나라가 된 도쿄 imagefile [4] 윤영희 2014-02-09 10405
706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7217
705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077
704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7643
703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7830
702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079
701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7977
700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3639
699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4012
698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3398
69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3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