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문화

자유글 조회수 2526 추천수 0 2015.08.31 23:42:13

집안에 첫째이고 유일한 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시골서 새옷을 입기란 명절 빼고는 없었습니다.

어디선가 물려받은 옷은 물론이거니와

산으로 들로 들쑤시고 다니면 그 옷마저도 구멍이 나기 일쑤였죠.

그래도 새옷마냥 행복해했던 기억이 생생해요.


그래서 그런지 저는 지금도 중고물품에 대한 거부감이 전혀 없어요.

육아를 하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지역까페에서 활성화 된 드림문화에요.

자신이 필요없는 것을 싸게 내놓는다거나 드림하는 것이 그렇게 좋더라고요.

한달전에도 임부복을 한아름 드림받아 지금도 요기나게 잘 입고 다닌답니다.

10개월동안 임부복을 입는 것이 얼마나 되겠어요.

그리고 둘째가 딸이란 것을 알고 난 후,

첫째 아이 친구 엄마가, 친구언니가 옷을 두 박스나 보내왔어요.  

4살까지는 옷을 안 사도 될 정도에요. ^^


그런데 복병은 남편입니다.

그리 귀하게 큰 것도 아닌 것 같은데(?) 유독 거부감이 있습니다.

물론 자기 자식 좋은 것, 새 것 사주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혹여 그 물건에 나쁜 사연이 있을까 꺼림찍하대요.

그래서 종종 마찰이 있어요.


저도 오늘 아이가 쓰던 물건을 드림하고 왔는데요,

드림 받는 분이 무척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괜히 뿌듯하더라고요.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96 [자유글] 꼬마, 첫번째 사고치다 [7] 분홍구름 2014-01-20 3611
695 [자유글] 내가 줄 수 있는 것, 그 새로움.... imagefile [10] anna8078 2014-01-20 6699
694 [자유글] 에어바운스 사고....그 엄마 심정은 어떨지. [2] 양선아 2014-01-19 4070
693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9345
692 [자유글] '먹방'용 사과~!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4-01-18 3220
691 [자유글] 천가방 사용설명서 imagefile [9] 윤영희 2014-01-17 6970
690 [자유글] 쿠바에선 누구나 춤을 춘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641
689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305
688 [자유글] 오랜만에 들른 베이비트리^^ [12] 나일맘 2014-01-15 3270
687 [자유글] 아들 어록 잠깐 기록 [4] 양선아 2014-01-14 3293
686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7083
685 [자유글] 24일 금요일입니다. 베이비트리언이 함께 맞는 청마해! [4] 빈진향 2014-01-14 3978
684 [자유글] 청말의 해를 열며, 제 자식 같은 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21] 안정숙 2014-01-10 5493
683 [자유글] 밥 빨리 못 먹는다고 우는 아이 [15] 양선아 2014-01-09 3358
682 [자유글] 한겨레 사진마을에 빈진향님 전시회 소개 됐네요~ [2] 양선아 2014-01-09 4128
681 [자유글] 안녕하세요? [5] third17 2014-01-08 3062
680 [자유글] 전시 안내, 그리고 신년 모임해요, 우리도! imagefile [14] 빈진향 2014-01-06 5099
679 [자유글] 손톱 물어 뜯는 개똥이 네일샵 단골이 되다 imagefile [11] 강모씨 2014-01-05 5657
678 [자유글] Present! [3] 난엄마다 2014-01-04 3227
677 [자유글] 캠프를 즐겨다오 [7] 분홍구름 2013-12-30 3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