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방학은 개똥이에게는 특별했습니다.

바로 사촌 둘 덕택 이었지요.

 

7월 마지막 주를 앞두고 큰 동생네서 급하게 연락이 왔습니다.

개똥이가 다니는 <품케어>에 혹시 조카 둘을 맡길 수 있겠냐고,

안되면 아이들 이모가 있는 태백에 보내야 한다고.

 

하여 개똥이는 8세 사촌누나와 하루 늦게 태어난 동갑 사촌과 5일을 함께 보내게 되었습니다.

저야 애들이 깨기 전에 출근하면 그만 이었지만,

친정어머니께서는 아이들을 먹이고, 씻기고 (대부분 스스로 했지만), 입혀서

<품케어>에 데려다 주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 하셨습니다.

 

다행히 친화력 최고의 조카 둘은 <품케어>라는 낯선 공간, 낯선 선생님, 낯선 친구들과

금방 친해져서 아주 아주 잘 놀았답니다.

 

첫날 <품케어>에서 저녁까지 먹고 귀가한 아이들은

"근데, <품케어>에서 점심도 먹고 저녁도 먹어야 해요?" 항의를 하는가 싶더니

화요일 아침에는 할머니와 저녁에 "고기에 상추쌈"을 먹기로 합의를 보고, 결국 고기를 먹고.

수요일엔 짜장면에 탕수육을 쓱싹.

목요일엔 돈까스를 싹싹.

아주 아주 맛있게 먹었답니다.

 

녀석 셋이 모이니 소란스럽고 정신 없기도 했지만,

지들끼리 목욕도 하고 (이제 컸다고 목욕 사진은 못 찍게 하더군요),

공부도(!!!) 하고...

정말 신나게 놀았답니다.

 방학_공부.jpg

- 초등학교 1학년 누나가 내는 산수 문제를 열심히 풀고 있는 6세 남아 둘.


방학_20120112_190941.jpg
- 3년전 : 5세, 3세 시절

방학_20120112_1713381.jpg

 - 3년전 : 5세, 3세 시절

방학_컸다..jpg

- 8세, 6세... 훌쩍 커버린 녀석들.

 

그렇게 5일을 보내고 갔던 조카들이 8월 둘째 주에 다시 왔습니다.

녀석들은 더 신이 났고, 저녁이면 녀석들의 요구사항에 정신이 없었습니다.

 

"고모 키위 주세요"

"고모 짜요짜요 짤라 주세요"

"엄마 우유 주세요"

"그래 알았어 잠깐만, 기다려줘~"

 

"고모 키위 하나 더 주세요"

"고모 짜요짜요 하나 더 짤라 주세요"

"엄마 우유 한잔 더 주세요"

 

퇴근 1시간 만에 영혼이 털린 기분이었습니다.

엉망이 된 놀이방을 멍~하니 보고 있자니, 작은 외숙모가 떠올랐습니다.
방학_엉망_2.jpg

- 아이들이 있는 동안 함부로 들어갈 수 없었던(뭔가 밟아서 아플까봐) 놀이방.
 

어릴 땐 방학이면 외가에 갔습니다. 당연하다는 듯이.

외가댁에는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작은 외삼촌, 작은 외숙모 그리고 6자매가 있었습니다.

거기에 우리 3남매가 더해지면서

작은 외숙모께서는 13인분의 식사를 하루 세 번 차려 내셔야 했습니다.

곰곰 생각 해보니 외가댁에서 작은 외숙모의 모습은 많이 보지 못했던 같습니다.

어딘가에서 늘~ 일을 하고 계셨기 때문이지요.

13명이 여름을 나자면 빨래는 또 얼마나 많았을까요?

살면서 두고두고 감사한 어린 시절의 따뜻한 추억입니다.

 

조카 둘이 두 번째로 머물던 주는 광복절 연휴로 작은 동생네  까지 합류하여

8세 2명, 6세 2명, 5세 1명으로 구성된 독수리 5형제가 2 3일을 더 했습니다.

 

방학_올챙이다.jpg

- 독수리 5형제 중 4명은 올챙이 구경중, 1명은 혼자 물놀이 삼매경.

 

방학은 뭐니 뭐니 해도 노는게 최고.

그것도 또래가 비슷한 사촌과 함께 라면 완전 최고!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76 [자유글] 공공재 민영화 반대, 민노총 총파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2] 빈진향 2013-12-29 4037
675 [자유글] 뭔가 부족한 엄마의 수다 [4] 난엄마다 2013-12-23 3618
674 [자유글] 지하철에서 드는 잡생각.. [8] 분홍구름 2013-12-20 3685
673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회 인 도쿄^^ imagefile [14] 윤영희 2013-12-18 6257
672 [자유글] 그녀가 없는 첫번째 밤 imagefile [9] 안정숙 2013-12-12 3968
671 [자유글] 잘 가요, 당신 image [1] anna8078 2013-12-12 3848
670 [자유글] "너는 좋겄다~" [5] 양선아 2013-12-11 3637
669 [자유글] 엄마들, 올 한 해도 수고했어요. imagefile [7] 윤영희 2013-12-11 4947
668 [자유글] 유치원 추첨 소감 [4] 루가맘 2013-12-07 3776
667 [자유글] 아~ 이건 아마도 전쟁같은 사과... imagefile [4] 꿈꾸는식물 2013-12-05 5994
666 [자유글] 커피 너무 많이 먹었어요 흑흑 imagefile [4] 양선아 2013-12-03 3844
665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4825
664 [자유글] 김장철~ imagefile [1] 푸르메 2013-11-26 3983
663 [자유글] [유머]센스넘치는 주문~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11-24 4019
662 [자유글] 완도의 어린이집에서 전복죽이 나오면? [5] 양선아 2013-11-23 4540
661 [자유글] 베이비트리 도쿄 번개 imagefile [7] lotus 2013-11-22 5186
660 [자유글] 아동학대 기사에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6] 임지선 2013-11-22 5783
659 [자유글] 첫눈! imagefile [1] 빈진향 2013-11-19 4974
658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430
657 [자유글] 제주도보다 아름다운 섬, 그래도 [1] 양선아 2013-11-15 4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