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시간과 이너피스

자유글 조회수 1412 추천수 0 2018.05.17 12:35:34

아이들을 9시~9시반 사이에 등원시키고

둘째의 하원시간 1시, 첫째 하원시간 2시 10분 길지 않은 자유시간.

 

요즘 저는 그 황금같은 시간에 주로 멍 때리고 있습니다.

둘째 유치원 보내기 시작하면서 아이들 오기 전에 어디도 다녀오고

재미나게 뭐도 하고 집안일도 이것저것 해놓고 계획은 많았는데

결론은... 저는 멍 하니 혼자 있어야 에너지가 채워지는 사람이네요 ㅎㅎ

 

아이들 아침 메뉴로 구웠다가 남은 프렌치토스트에 새콤달콤한 오렌지

맛은 썩 있지 않지만 예뻐서 기분 좋아지는 국화차

조용하게 시간 보내며 아이들과 함께 할 오후를 위해 행복하게 충전합니다.

 

IMGP2388.jpg

 

IMGP2390.jpg

 

얼마전, 인터넷 지역카페에 누군가가 주말이 힘들다며 넋두리 하는 글을 올렸더라구요.

아이들이 과자를 먹으며 사방에 부스러기를 흘려놓고 그 위에 그대로 앉아 티비를 본다구요.

 

댓글 중에

집중력이 좋은겁니다.

단점의 개선보다는

장점의 부각으로

내면의 평화를

이너피스

 

이런 게 있었는데요

사소한 일에 힘 빼지 말고 웃자고 쓴 댓글 같은데 

요즘 저에게 저 말이 꽤나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아이가 대든다고 화내지 말자.

자기 목소리를 내는거다. 아직 어려서 표현이 매끄럽지 못할 뿐..

당당하게 할 말하고 거절하는 걸 두려워 하지 않으며

자기 주장 강한 아이로 키우고 싶다고 하면서 

엄마 아빠한테는 자기 목소리를 내지 말라고 한건 아닌가.

제일 편한 가족에게도 할 말 못 하면 어디 가서 자신있게 목소리 내겠는가.

모든 것은 보는 관점에 따라 장점이 될 수도 단점이 될 수도 있으니 긍정적인 면을 많이 보도록 노력하고 내 자신의 내면의 평화에 집중하자~

 

정말 마음이 많이 편해졌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유아 사춘기도 몇달만에 마무리가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이의 성장과 함께 왠지 저도 조금 더 어른이 된 느낌입니다.

오늘도 이너피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95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1405
1294 [자유글]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imagefile [5] 아침 2017-12-28 2681
1293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1235
1292 [자유글] 길고긴 겨울방학 시작했어요..^^; imagefile 아침 2017-12-21 1032
1291 [자유글] 어설프지만, 엄마가 그려주는 색칠공부 ^^ imagefile [2] 아침 2017-12-13 1437
1290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1667
1289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1061
1288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106
1287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283
1286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1043
1285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010
1284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1502
1283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964
1282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145
1281 [자유글] 집에서 머리 자르기 imagefile [2] 아침 2017-10-29 3327
1280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1780
1279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imagefile [5] 아침 2017-10-20 1578
1278 [자유글] 저희 집 첫 보드게임, 생쥐만세 image [2] 아침 2017-10-15 2840
1277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1503
1276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1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