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가 내리고 있네요.

아이와 함께 등원하는데, "봄비가 또 오는구나"

"엄마, 이건 곡우야 곡우."

"곡식 내리는 데 도움을 주는 곡우."

아이는 세시절기 노래를 읖조리며 우산을 쓰고 즐겁게 걸었습니다.


우리의 마음을 적시고, 아픔을 어루만져주는 봄비였으면 좋겠습니다.


공동의 기억...프로젝트가 성사되어서 우리 동네에서도 상영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후원했습니다.

돈벌어서 뭐하나, 나를 살리고, 우리 가족을 살리고...이웃을 살리는 일에 도움이 되면 좋겠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25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129
125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532
1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312
125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478
125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64
1251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779
1250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685
124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525
1248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95
124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257
1246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746
1245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648
1244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609
124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488
1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056
124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1973
1240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223
1239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189
123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099
12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