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먹고 싶어



벌써 끝났나
무슨 일이지
아이 학교
공중전화번호다

발신자 확인
큰 아이다
아무번호 하나 누르고

엄마!

오늘 ...... 맛있었어
뭐라구?
오늘 꽃게 너무 맛있었어!
아 그랬구나
다 먹었어 또 먹고 싶어
정말 맛있었어
그래 저녁에 뭐해줄까

꽃게 크흐흐
아직 한 교시 남았어
저녁에 봐

점심 먹고
쉬는 짧은 시간
엄마에게 전화해
급식으로 나온
꽃게가 맛있었다고
좋아하는 아이

하루 중
학교에서 친구들과 먹은
맛있는 한 끼에

아이는 행복하다

 

맛있었다고

전화해줘서

엄마까지

두 배로 행복하다 




---------------
2017. 6.13. 급식이 맛있었던 날

아침에 늦더라도 밥을 챙겨먹고 가는 큰아이가 급히 전화를 했다. 이름을 부르기 급하게 아이의 행복감이 밀려왔다. 점심으로 먹은 꽃게가 맛있어서 다 먹었다고. 어렸을 때는 오히려 가려먹는 게 없었는데 크면서 해물이 들어간 걸 먹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꽃게가 맛있었다하니 정말 맛있었나부다. 저녁에 뭐해줄까 했는데 꽃게란다. 수업이 다 끝나지 않았는데도 급히 전화해서 맛있게 먹은 점심 얘기를 전해주는 아이, 엄마에게 맛있었다고 행복했다고 이렇게 맛있는 거 해달라고 엄마가 부르고 싶었나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3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45
1135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2644
1134 [자유글] TV조선 광화문의 아침에 나온 레코브 ~~ imagefile [1] 짱구맘 2016-04-24 4061
1133 [자유글] 요즘 푹 빠져 있는 레코브 ~ imagefile 짱구맘 2016-04-18 4267
1132 [자유글] 절반의 성공 : 얼렁뚱땅 아빠의 훈육 [8] 윤기혁 2016-04-17 3632
1131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4585
1130 [자유글] 모공 속 미세먼지, 이렇게 씻어내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2960
1129 [자유글] 민심이 무섭네요... 개표 결과 보고 깜짝이야.. [1] 양선아 2016-04-14 4102
1128 [자유글] 코끼리 우유는 왜 없어요?? [3] 윤영희 2016-04-07 4559
1127 [자유글] 5일간의 독박육아 imagefile [6] 윤기혁 2016-04-05 5191
1126 [자유글] 깜짝 놀란 캬라멜 팝콘! [5] 윤영희 2016-03-31 5046
1125 [자유글] 도전! 리꼬따 치즈~ imagefile [5] 강모씨 2016-03-28 4190
1124 [자유글] 아빠의 육아휴직 - 아직은 소수자의 삶이다. [12] 윤기혁 2016-03-26 3633
1123 [자유글] 어쩌다 음악 [1] 양선아 2016-03-24 3794
1122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4518
1121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2518
1120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038
1119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3189
1118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3706
1117 [자유글] 7세 남아 개똥이 세뱃돈을 드리다. imagefile [8] 강모씨 2016-02-10 4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