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이란 프로를 한동안 보지 않았는데,

이번주에 알랭드보통이 깜짝출연한다는 예고를 보고

그 부분만 찾아보았어요.


알랭드보통의 책들은 제가 30대 때, 아이들이 어릴 때

한창 재밌게 읽었는데

그가 점점 너무 유명해지고 출간되는 책들의 내용이

점점 비슷하게 반복되는 것 같아 그 이후로는 외면?하고 살았죠.

그래도.

삶과 세상살이의

디테일한 부분의 핵심을 언어로 정리해주는

그의 글은 여전히 좋고, 작가로서의 성실함도 마음에 들어요.


저에겐 그랬던 알랭 드 보통이

힘든 겨울을 보낸 한국인들에게

비정상회담에서 영상통화로 잠깐 전했던 메시지는 이랬습니다.


지금 행복하지 않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닙니다.

한국인들은 그들 자신이 행복하지 않다는 걸 알고 있고

그들이 해야할 일이 있다는 걸

알고 있다는 점이예요.

미국인들과 달리요!

(거기 미국인이 있다면 미안해요^^)


미국인들은 행복하지 않으면서도

스스로 행복하다고 생각해요.

(거기 있던 미국인, 공감의 끄덕끄덕)

그에 반해 한국인들은 지금 뭔가가 잘못되었다는 걸 알고있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죠.

그건 굉장히 좋은 시작이죠.


한국인들은 멋진 멜랑콜리(우울감)을 갖고 있어요.

그들은 슬퍼할 줄을 알아요.

이상하게 들리시겠지만

그건 더 큰 만족으로 나아가는

첫번째 단계거든요.



이 짧은 이야기를 듣는 순간,

잊고 있었던 옛 연인을 만난 반가움같은 게 느껴졌어요.

이미 나와는 상관없는 사람이지만

한때 좋아했던 그 사람이, 긴 시간이 지난 뒤 멀리서 언뜻 봐도

그때도 지금도 좋은 사람이구나. 하며 느끼는 안도감? 뿌듯함?

뭐 그런 느낌.


육아도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해요.

우리 아이가 살아가는 동안 늘 행복하고 좋을 수는 없겠지만,

내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지금보다 나아지기 위해

무얼 해야 하는지, 스스로 알 수 있는,

그런 사람이면, 그걸로 된 거 아닐까 하는.


역시 알랭 드 보통이구나. 하며

시간이 나면

아주 오랜만에 그의 책들을 다시 꺼내볼까 합니다.

둘째 젖먹이며 <행복의 건축>과 <여행의 기술>읽던 때가

많이 그립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3431/31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16 [자유글] 유치원 졸업다례식 imagefile [4] 루가맘 2016-02-07 5085
1115 [자유글] 못난감자앤치킨 내일도 승리에 나오는거 보고 imagefile [1] 짱구맘 2016-02-03 5392
1114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13259
1113 [자유글] 추운 겨울 속 작은 행복들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9 5426
1112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3057
1111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519
1110 [자유글] 아이들에게 좀 더 따뜻한 새해가 되길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0 3221
1109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5893
1108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581
1107 [자유글] 원숭이해, 꿈을 향해 한발 내딛는 한해 되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6-01-01 6049
1106 [자유글] 겨울 육아 imagefile [3] 윤영희 2015-12-24 4735
1105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2685
1104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6053
1103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570
1102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2949
1101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2745
1100 [자유글] 아이들이란 [3] sybelle 2015-12-03 3285
1099 [자유글] 개똥이는 밤이 무서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11-28 4282
1098 [자유글] 어린이한겨레 [2] sybelle 2015-11-23 2909
1097 [자유글] 가을 육아 imagefile [4] 윤영희 2015-11-19 3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