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오래된 유행어이긴 하지만.

일본 사회에서는 한때

'낫토, 너마저'란 말이 유행하던 때가 있었어요.

식품첨가물, 인스턴트 음식 등이 일본 가정의 식문화를 덮치면서

전통적인 콩 발효식품인 낫토에까지 식품첨가물이 들어간다는 보도로

사람들이 모두 망연자실하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그동안 자연주의 육아를 지향하던 부모들 중심으로

이뤄져왔던 아이들의 숲체험을

요즘은 업체에 맡기기도 한다는 글을 읽고

'숲체험, 너마저'

란 말이 탄식처럼 머릿속에 떠올랐어요.


부모들이 주도할 경우, 벌어지기 쉬운 사소한 실수나 문제들

쉽지않은 준비과정들, 야외에서 아이들을 케어하는 어려움 등

을 감안하자면,

처음부터 끝까지 깔끔하게 해결해줄 업체에 맡기는 게

훨씬 더 현명한 선택인지도 모르지요.


그런데.

우리들의 육아와 교육, 너무 많은 부분들이

점점 정제된 백설탕처럼 되어간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불순물 하나없이 새하얗게 가공된 백설탕, 보기에는 그럴듯해 보이지만

원재료 사탕수수가 가진 본래의 빛깔과 영양은 거의 제거되어버린

그런 백설탕..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으로

일본 내에서만 2000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어린시절, 서점도 작은 영화관도 하나 없는 시골 마을에서

자랐다고 해요.

아무런 편리시설이 없는 대신,

자연 만큼은 너무 아름다워서 하루종일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도

지루하질 않을 정도였다 합니다.


어린시절 내내 오랫동안 바라보며

감동했던 하늘풍경에 대한 감성이

<너의 이름은.>이란 애니메이션에 그대로 담긴 것 같다 해요.


문득 그런 생각이 듭니다.

만약, 이 감독이 어린 시절에

사교육 업체가 주도했던 '하늘관찰 체험' 프로그램에 갔다면

어땠을까 하는..

물론, 전문가들의 훌륭한 안내와 지도로

부모들에게는 얻을 수 없는 지식을 얻게 될 기회가 되기도 할 거예요.


그런데 전문가의 지도나 지식없이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하늘을 배경으로 한

뛰어난 그림과 스토리를 만들어 냈어요.

그 이유는 바로 어떤 누구의 방해도 없이

온전히 자기 자신과 자연이 마주할 수 있는 기회를,

그것도 시간 제한없이 맘껏 누릴 수 있었던 것 아닐까요.


두 아이를 키우면서

이제야 깨닫게 됩니다.

아이들의 자연체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가 누구의 지시나 섣부른 방해없이

스스로 자연을 바라보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먼저 줘야 한다는 걸.

지식이나 정보는 그 다음이어도 늦지않다는 것,

아니 그 다음이 되어야 한다는 걸요.


숲을 걷다가 모르는 식물을 발견하거나

작은 곤충을 만났을 때

바로바로 척척 대답해주는 어른이 아니라,

집에 돌아와서 찍어온 사진과 도감을 비교해보며

그 대상의 이름을 드디어 알아내는 순간,

숲체험의 진정한 효과는 발휘되는 것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는 일요일 밤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0189/a1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6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331
1355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266
1354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561
1353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342
1352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649
1351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0464
1350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105
1349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914
1348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831
1347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761
1346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407
1345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018
1344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777
1343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279
1342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219
1341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204
1340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143
1339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2124
1338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1826
1337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