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책의 초고를 쓴 건 벌써 1년 전 일이라,

하루하루 정신없는 요즘의 저에겐 책 이야기를 하는게 좀 어색하네요.

너무 옛날이야기같아서..^^


세월호 사고로 한참 멍-해 있을 때, 편집이 한창이던 때라 참 많이도 혼란스러웠어요.

책은 내서 뭐하나.. 마음을 다잡기가 너무 힘들었죠.

이래저래 시간이 흐르고 결국 저의 첫 단행본이 이제 인쇄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오늘 표지 시안 몇 가지를 받아봤는데, 최종 결정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제목은 아마 이렇게..




책은 <서해문집>에서 출간될 예정이구요.

뿌듯하다
기쁘다
뭐 그런 감정이 있어야할텐데
이 글 올리는 지금도 둘째가 옆에서 치대며
"엄마, 6월은 왜 6월이예요??"를 시작으로 폭풍질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늘 이런 상황 속에서 책 작업을 했으니, 정신이 몽롱..감정을 느낄 여유마저 없어진듯..
이제 다 끝났으니, 잠이나 좀 제대로 자고 싶네요.
책 쓰면서 베이비트리 여러분 생각 많이 했답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늘 많았는데, 여기서 잘 쓸 수 없었던 이야기 많이 담았어요.
책으로 여러분과 더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다면.. 하고 바래봅니다.

날씨도 무더워지고.. 다들 건강하신지.
저는 사실 요즘 좀 마음이 힘드네요. 마흔앓이를 이제야 하나봐요.
책 나오면 또 자세히 소식 전할께요.
편집 끝나 홀가분하긴 한데, 집안꼴은 꼭 귀신이 나올 것 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75064/d9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6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5453
75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5351
74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6328
73 [자유글] 놀고 웃을 수 있는 환경 colorfulkids 2010-05-31 5169
72 [자유글] [이벤트참여] *** 육아스트레스, 사람들이 풀어주던걸요! ^^ charmjune 2010-05-31 4794
71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6301
70 [자유글] 31개월 아기 어떻게해야할가요? yeoun11 2010-05-29 5552
69 [자유글] 1박 2일!!! akohanna 2010-05-29 4979
68 [자유글] 아이와함께하는요리^ ^ imagefile kiyss2000 2010-05-29 5229
67 [자유글] [이벤트참여] 울아기가 젤 기쁨.... sunbreak 2010-05-28 4955
66 [자유글] 질러버렸어요!ㅋ akohanna 2010-05-28 5594
65 [자유글] 모유수유에 대해 질문드려요 totowin 2010-05-28 5811
64 [자유글] 아이가 이제 16개월인데 jidan74 2010-05-28 5412
63 [자유글] [이벤트참여]엄마의 춤바람은 무죄! gerade97 2010-05-28 5464
62 [자유글] [이벤트참여]오늘도 드르륵... rbqlsaka 2010-05-28 5552
61 [자유글] 왜 그럴까요? akohanna 2010-05-27 5823
60 [자유글] 신생아에겐 직사광선은 `독' imagefile 양선아 2010-05-27 12705
59 [자유글] [이벤트 참여] '협박성 육아일기' 어때요? bora8310 2010-05-27 5629
58 [자유글] [이벤트참여] 퍼즐 한번 해보세요 danachan 2010-05-27 5094
57 [자유글] (이벤트참여) 아이들이 엄마 찾을 날이 얼마남지않았어요. a04785 2010-05-27 5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