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

자유글 조회수 3652 추천수 0 2014.06.11 10:27:20


날이 서있는 김훈의 문체는

깊고 넓었지만

늘 한 켠에 무거움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래서 힘들었다. 


하여 즐겨찾지 않았고

애써 외면한 적도 있었다. 


최근 다시 김훈의 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46-1.jpg

 


<흑산>


1801년 신유박해 당시

천주를 믿은 죄로 흑산으로 유배 당한 정약전(정약용의 둘째형)과 

조카사위 황사영의 이야기다. 

그 가운데 순교자와 배교자, 그리고 백성들의 삶이 촘촘하게 펼쳐져 있다. 


짧고 명쾌한 문장은 여전하다. 

짧아서 읽혀지지 않을 것 같지만 되려 더 깊게 파고든다. 

사실만을 날카롭게 전달한다. 

날카로워서 아프지만, 아파서 덜 감정적이다. 


아래는 <흑산> 가운데 일부 내용이다. 


"나는 말이나 글로써 정의를 다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지 않다. 

나는 다만 인간의 고통과 슬픔과 소망에 대하여 말하려 한다. 

나는, 겨우, 조금밖에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말이나 글로써 설명할 수 없는 

그 멀고도 확실한 세계를 향해 피 흘리며 나아간 사람들을 

두려워하고 또 괴로워한다. 

나는 여기에서 산다"


"정약현은 책을 읽는 모습을 남에게 보이지 않았고, 

붓을 들어서 글을 쓰는 일을 되도록 삼갔다. 

정약현은 말을 많이 해서 남을 가르치지 않았고, 

스스로 알게 되는 자득의 길을 인도했고, 

인도에 따라오지 못하는 후학들은 거두지 않았다."


"죽음은 바다 위에 널려 있어서 삶이 무상한 만큼 죽음은 유상했고, 

그 반대로 말해도 틀리지 않았다. 

그러므로 살아있는 자들끼리 살아있는 동안 붙어서 살고 번식하는 일은, 

그것이 다시 무상하고 또 가혹한 죽음을 불러들이는 결과가 될지라도, 

늘 그러한 일이어서 피할 수 없었다. 

흑산의 사람들은 붙어서 사는 삶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모두 말없이 긍정하고 있었다. "



삶과 죽음,
책을 덮으니 또다시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멈짓멈짓 떠올리게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 [자유글] 당신은 몇 점짜리 부모? 육아 상식 체크해 보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4 10231
35 [자유글] [이벤트참여] 한잔합시다... ye2144 2010-05-23 5284
34 [자유글] [이벤트참여]자화자찬하기!우리 정말 잘하고 있잖아요!^^ msjsy 2010-05-23 5037
33 [자유글] 이벤트 참여)엄마도 사람이다 prexin 2010-05-21 5694
32 [자유글] [이벤트참여]잠투정아가 재우며 영어단어 큰소리로 외우기+ 기타 책읽기 cine1994 2010-05-21 5968
31 [자유글] 한겨레가 이런 공간을 만들면 좀 다를 거라고.. sonamj 2010-05-20 6157
30 [자유글] 영민엄마예요 boypark 2010-05-20 5646
29 [자유글] 오픈 축하드려요..건의?질문? snowsea55 2010-05-19 6285
28 [자유글] [이벤트참여]신문을 읽어줍니다. somang815 2010-05-19 7370
27 [자유글] 제대로 된 육아정보 얻을 수 있는 곳이 되길, 오픈 축하드려요^^ msjsy 2010-05-18 6634
26 [자유글] 이런 출산(2) hgh98 2010-05-18 7233
25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6256
24 [자유글] 이런 출산(1) hgh98 2010-05-17 7166
23 [자유글] 3살 여아, 티셔츠 + 스타킹 + 쫄바지 imagefile sano2 2010-05-16 13763
22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8005
21 [자유글] 축하합니다. imagefile srqpo 2010-05-15 6262
20 [자유글] 이런 아이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yukky666 2010-05-14 6756
19 [자유글] 육아문제 걱정 끝인가요? suny0110 2010-05-11 12702
18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748
17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