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책읽는 부모 13기 모집 응모해서 처음 받은 책 [엄마의 독서] 와 아이들 그림책을 감사히 받았습니다.  베이비트리에서 책 소개글이나 북콘서트 글을 보고 궁금했던 책이었어요. 출퇴근길에 읽으면서 공감하는 부분도 많았고, 작가의 솔직한 표현들이 마음에 들었어요. 엄마의 힘듦과 적나라한 생활 모습과 독서를 통한 자기성찰과 깨달음이 녹아든 책이네요.  주변의 다른 엄마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작가님이 책에서 감동 받았다고 알려주신 책들도... 한번 눈여겨 보고 싶고요.

" 정말 좋은 엄마가 되려면 '좋은 엄마'가 되려는 마음을 내려 놓아야 한다. 세상에 '좋은 엄마'는 없다. 30여 년 동안 엄마가 아닌 상태로 살아오고, 그에 따라 자기 고유의 성향과 습속과 역사가 형성돼 있고, 행복과 성과와 명예를 추구하고 싶은 한 인간이 자신의 여러 역할 중 하나로 '엄마'를 받아들인 상태가 있을 뿐이다. 엄마가 아이와 맺는 관계는 엄마가 다른 많은 사람들과 맺는 관계의 일부분이다. 다른 관계보다 더 가깝고 영향력이 클 뿐이다. 엄마가 자신을 둘러싼 우주와 연계를 끊어버리고 오직 엄마로만 가능하려도 하면, 아이와 우주의 관계도 끊어진다. 성장이란 아이가 주위 어른이 우주와 관계를 맺는 모습을 보면서 이를 모방하고 변형시키며 마침내 자신만의 방법을 개발해나가는 과정이다. 아이와 가장 가까운 어른인 엄마(경우에 따라 아빠나 할머니, 할아버지 혹은 혈연관계가 없는 다른 어른일 수도 있겠지만 이 글에서는 엄마라고 가정하기로 한다)가 자신이 맺어왔던 우주를 모두 부정하고 오로지 아이만을 우주로 설정하려 들면 아이의 우주는 좁아지고 혼란스러워진다. 그러므로 좋은 엄마가 되려면, 그냥 나 자신이 좋은 사람이 되면 된다. 내가 좋은 인생을 살면 된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내 감정에 충실하고, 다른 이들과 의미 있는 관계를 맺으면 된다. '엄마'가 나의 수많은 정체성 중 하나일 뿐, 나의 정체성 그 자체가 되지 않도록 하면 된다." (262~263쪽)

저는 이제 결혼 10년차, 임신과 육아 10년차에 접어듭니다. 정아은작가처럼 책으로 육아의 힘든 점들을 육아서나 아이심리에 대한 책들을 읽으며 해결해보려 애쓴 적도 있었고, 둘째를 낳고 나서 인생 최대의 '멘붕'을 겪기도 했었지요. 이 책을 읽다보니 저에게 최선의 모습과 최악의 모습까지 끌어내리고는 하는 육아라는 힘든 시기를 그래도 잘 버텨낸 듯 한 기분이 듭니다. 고맙게도 아이들은 별탈없이 쑥쑥 자라고 있는데, 제 체력과 정신력에 한계를 느끼기도 하고, 그럴 때면 위기감이 들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체력적으로, 아이들이 유아기를 지나고 나니, 소년이 되어가는 지금은 정신적으로 힘든 것 같네요.

솔직히 가정에서 제가 엄마로써의 역할만 하려면 숨이 막힙니다. 여자로, 사회구성원으로 제 몫을 하고 있는지, 제 자신에게 솔직한 인간으로 살고 있는지 돌아보게 되네요. 좋은 책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7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19922
3286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835
3285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642
3284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512
3283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8974
328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8920
3281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842
3280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826
3279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786
3278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731
3277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719
3276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672
327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642
3274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555
327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526
3272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36
327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171
3270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102
3269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095
3268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