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베이비 트리는 처음인데 친구 소개로 글을 납깁니다.

이렇게 육아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는 곳이 있다는게 참으로 반갑습니다.

 

저는 회사생활 15년차, 우리 아들은 이제 48개월(5살 유치원생) 입니다. 올 3월부터 유치원을 다녔고 저는 시어머님과 같이 살고있어서 아이가 하원하는 4시면 어머니와 동네친구들과 아이는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서 2-3시간씩 신나게 놀고 있어요.

 

사실 그래서 저와 신랑은 주말엔 적어도 우리 부부가 좋아하는 등산을 하는게 좋겠다고 생각했고 작년부터 아이와 하루 3-4시간 정도 되는 왕복코스를 다녔어요. 올 봄 부터는 남한산성에 거의 매주 다니면서 체력도 단련하고 아이와 특별한 시간도 가졌어요. 아이도 처음엔 힘들어 하더니 지난달에 같이 갔을 때엔 어른들 보다 더 잘 오르더라구요. (#사진은 아이와 아빠가 손잡고 산성 저 너머로 가는 사진이에요..) 서울근교에서 자연을 보여주고 아이와 함께 체력을 보강하고 싶으시다면 능선으로만 이어져서 그렇게 힘들지않은 남한산성 등반을 추천드려요.

 20150505_121705.jpg

그런데 지난달 메르스가 유행되면서 우리 가족은 등산도 가지못하고 결국 아파트 놀이터로 아이와 향했는데요. 아들과 둘이 숨바꼭질, 모래놀이, 친구들을 만들어서 3-4명이서 술래잡기 등등 하루 3-4시간을 훌쩍 넘겨서.. 같이 하다보니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아이가 아직은 무엇이 부족한지, 그리고 얼마나 신나게 친구들과 뛰어노는지를 알게되었어요.

 

그 동안 어른들의 산행에서는 보지 못했던 아이의 아이다운 너무나 이쁜 모습들 덕엔 요샌 둘이서 놀이터 누비는 재미에 주말 뿐 아니라 새벽시간도 간답니다. (아이가 저녁에 6시반정도에 자서 아침 5시에 기상을 하곤 하거든요. ) 아래는 이번 달 제 카카오스토리에 있는 글이에요. (# 사진은 놀이터 2층의 나무집에서 비오던 날 새벽 둘이서 새우깡 먹으면서 타이머 맞춰놓고 찍은 사진입니다. 아침 햇살덕에 많이 흔들렸지만..분위기는 짐작이 가시죠?)  

 

"5시반 기상
아이와 새우깡 사러가기~
아이. 엄마 밖에서 먹고 들어가고싶어
나. 비가 오잖아 방에가서 먹자
아이. 내가 비 안맞는곳알아. .
나. 그래? 가볼까?
아이. 조아! 근데 의자는 아니야. . 따라와봐. .

아이가 신나게 데려간곳은 놀이터 미끄럼틀위 나무 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2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764
48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6725
480 [책읽는부모] 그 모든 것의 시작, 가정 [2] space904 2012-02-20 6723
479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6678
47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661
477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6644
476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640
475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6620
474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6494
47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475
47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 10권 : 어른아이님께 받아 야옹선생이 쓰고 illuon님께 드립니다.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21 6425
471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407
47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6396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6309
468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6256
467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6238
46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6233
465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6169
464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6167
463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613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