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추전

[나는 농부다]

비 오시는 날, 여럿이 어울려 놀다가 전을 부쳐 먹으며 막걸리 한잔. 이게 시골 사는 맛 아닐까. 전 하면 가장 만만한 게 부추전이다. 부추는 다년생이라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오면 누구보다 일찍 싹을 내민다. 눈 녹은 텃밭에 부추 싹이 올라오는 걸 보고 옛 어른들은 양기가 가득하다고 느꼈는지, ‘봄부추는 사위도 안 준다’는 말을 지어냈다. 우리 집 서방님 준다는 소리지.

봄비 오시는 날, 동네 이웃들 여럿이 모여 첫 부추를 베어 구수한 우리밀로 전을 부쳐 먹었다. 프라이팬이 달궈지고, 지글지글 부추전 첫판이 나왔다. 사냥감을 노리는 고양이처럼 젓가락을 들고 잽싸게 한입 먹어본다. 향긋한 부추 향은 좋지만 기대가 컸는지 다들 한마디를 한다. ‘이게 아닌데….’ ‘전이 두껍게 부쳐졌어!’ 말이 많다. 다음 판도 순식간에 사라졌지만 품평은 ‘이게 아닌데’다.

다른 분이 일어서 전을 부치러 나선다. 얇게 부치려 노력을 한 다음, 판이 나왔다. 하지만 ‘아직도’ 다. 주자가 또 바뀌고 막걸리도 거의 떨어져 갈 무렵, 드디어 선수 등장이다. 호떡 장사 경력을 가진 그이는 밀가루 다루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제법 배가 불러 물릴 법한데도 다들 알뜰히 먹어 치운다.

나중에 우리는 이 일을 두고 ‘부추전 배틀’이라 이름붙였다. 이제 날은 봄에서 여름으로 접어들어 날마다 베어 먹어도 다음날 다시 베어 먹을 만큼 부추가 쑥쑥 자란다. 텃밭에 부추가 없었으면 어쩔 뻔했을까 싶다.

기름 지글거리는 뭔가가 먹고플 때 전을 잘 부치는 방법을 소개해 볼까 한다. 토종 밀인 앉은뱅이밀은 구수하고 몸에 좋지만 수입밀가루와 달리 매끄럽지 않다. 그날 부추전을 부치는 데 애를 먹은 이유다. 그렇다면 우리 밀로 얇게 부칠 수 있는 손쉬운 방법은 없을까?

부추전 배틀을 하던 날은 밀가루 반죽에 부추를 잘라 넣어 한 국자씩 부치도록 했다. 이렇게 하면 전을 부치기는 쉬워도 시간이 지나면서 채소의 맛이 빠지고 얇게 부치기 어렵다.

이렇게 해 보자. 밀가루를 간만 하고 좀 묽다 싶게 푼다. 전거리는 따로 둔다. 그게 부추든 쪽파든 배춧잎이든. 프라이팬이 달궈지면 기름을 골고루 두르고 부추를 되도록 겹쳐지지 않게 얇게 잡고 밀가루 반죽에 담갔다가 바로 꺼내 팬에 살살 얹는다. 되도록 부추가 겹쳐지지 않고 부추 사이사이에 약간의 틈이 벌어지도록. 그 틈새로 밀가루 옷이 퍼지면서, 얇으면서도 재료의 맛이 살아있는 전이 된다.

시어머니한테 이 방법을 배웠는데, 전을 프라이팬에 앉히자마자 손바닥으로 눌러주며 밀가루 옷이 골고루 스미게 해준다. 뜨거워서 어떻게? 처음 어머니가 하시는 걸 보고는 기겁을 했는데 걱정 마시라. 금방 얹은 전거리는 뜨겁지 않다.

팁을 하나 더 드린다. 한쪽이 노릇노릇 부쳐질 때까지 기다리며 팬을 살살 흔들어 전에 기름이 고루 스미게 해 주면 더 좋다.

장영란 <자연달력 제철밥상> 저자

(한겨레신문 2013.5.22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0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088
3206 [직장맘] 반성문 [2] 강모씨 2017-12-17 988
3205 [자유글] 어설프지만, 엄마가 그려주는 색칠공부 ^^ imagefile [2] 아침 2017-12-13 1494
320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159
3203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1702
3202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935
3201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1309
320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1484
3199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1093
3198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1574
3197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152
3196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316
3195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1451
3194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1076
3193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325
3192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1531
3191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054
3190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1539
3189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1006
3188 [요리] 찹쌀가루가 들어간 핫도그 만들기 ^^ imagefile [4] 아침 2017-11-05 5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