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학년과 메르스

직장맘 조회수 6955 추천수 0 2015.06.08 18:18:17

유치원에서 형님반은 

뭐든지 잘하는 부러움의 대상이었을텐데요.

그래서 초등학교 보내면 다 키운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초등학교 신입생 4개월차 아이의 알림장을 보면

여전히 우리 아가들은 보살핌의 대상이고

아가들을 가르치는 젊은 선생님 또한 엄마의 입장에서 애처롭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메르스 전염에 초비상인 요즈음 

선생님의 알림장을 보며 그나마 웃을 수 있었네요.


알림장 1

메르스 공포가 엄습하던 지난주 마스크를 씌워 학교에 보내는 엄마들이 늘기 시작했어요. 그때...



'마스크 사용시 아이들이 개인 사용에 대한 개념이 아직 없어서 서로 입대고 장난 치고 그런답니다. 또 앞뒤를 바꿔 쓰기도 해요.  제가 지도도 하고 있지만 아이들에게 꼭 이야기해주세요.'



알림장 2

마스크 쓰는 방법을 아이에게 잘 일러주고 손 세정제를 준비해오라해서 학교에 보냈습니다. 그 뒤에...


'요즘 손을 자주 씻게 하니 휴지와 비누로 물장난이 많아졌어요. 화장실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이야기해주세요.'


ㅋㅋ 비상사태에도 아이들은 천진난만하네요.

아이들 때문에 웃을 수 있는 오늘 하루가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어른들의 잘못 때문에 아이들까지 더운데 마스크를 쓰고, 한참 뛰어 놀 때에 집안에만 있게 되었어요. 아무쪼록 이미 감염된 분들도 얼른 나아서 메르스가 하루빨리 진정국면으로 들어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50608_마스크copy.jpg

엄마 덥고 답답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7 바르게 앉아 ‘안전운전 지름길’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1144
26 [자유글] 영유아 예방접종비 400억 전액 삭감에 반대 청원 hsl810 2010-12-14 11078
25 [살림] [살림의 비법] ①청소를 해도 또 어질러지는데... 베이비트리 2012-08-23 10730
24 [나들이] 동화책 기증 뿌듯, 공짜 유람선 덤 imagefile akohanna 2011-03-02 10405
23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10147
22 [나들이] 제주도 바람 나들이, 그 두번째 이야기 imagefile [4] yahori 2015-07-17 10061
21 [나들이]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6)아이가 행복한 놀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5-04 9909
20 [살림] 합리적인 아이 옷 교환 벼룩시장 '키플'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8099
1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7916
18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7802
17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⑭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2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2-05 7618
16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7282
15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자유롭고 여유로운, 행복가득한 육아일기~!! imagefile [2] 바다바다 2014-07-02 7077
1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덴마크의 비밀을 읽고 imagefile [6] wonibros 2015-06-16 7029
» [직장맘] 1학년과 메르스 imagefile [3] yahori 2015-06-08 6955
12 [자유글] [공유^^] 종이인형 출력용 파일 imagefile [4] anna8078 2015-07-28 6388
11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과 양선아 기자가 팟캐스트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5-12 6203
10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5863
9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418
8 [선배맘에게물어봐] 고무줄 놀이 마지막부분 어떻게? [6] yahori 2015-04-06 5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