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이벤트에 달린 댓글들을 보니, 다들 ‘주말’ 보내기가 녹록치 않았던 것 같다. 모처럼 가족과 함께 하는 이틀 동안 더불어 함께 음식을 나누지 못하는 것만큼 불행한 것도 없다. 그만큼 음식의 유혹도 참기 힘들다는 뜻이다. 



어제 토요일, 열심히 밥(?)을 먹었다는 사실 때문에 지금도 후회가 밀려오고 있는 중이다. 그럼에도 일요일 역시 제대로 인내심을 갖고 음식조절을 하지 못했다. 아침 겸 점심으로 두 딸이 남긴 밥(1/2공기)을 오이와 상추쌈과 곁들여 먹었다. 



오랜만에 싱싱한 채소를 먹으니 기분이 상쾌했다. 특히 요즘은 오이 철이라 저렴하게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채소다. 공복 때나 갈증이 날 때 오이만한 것이 없을 것 같다. 반찬도 오이소박이라면 좋겠으나, 만약 그럴 여유가 없다면 고추장에 찍어만 먹어도 밥귀신이 따로 없다.



문제는 저녁이었다. 다음주 화요일이 친정어머니 생신이라, 모처럼 가족과 저녁식사를 하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 결정한 것이 장어. 그나마 장어는 고기 등 다른 음식보다 칼로리 섭취가 적은 음식이라고 할 수 있으니 다행이다. 나도 장어는 엄청 많이 먹었다. 장어를 먹은 뒤 공기밥은 사절! 커피도 사절!



낮에 2시간 남짓을 걸었다. 30도를 넘나드는 날씨에 달리기 같은 강도가 센 운동을 하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 같았다. 친정집 주변에서 인도를 따라 천천히 걸으니, 할만 했다.



오랜만에 먹는 장어구이는 일품이었다. 아이들도 처음 맛보는 장어 맛에 흠뻑 빠진 듯하다. 18개월 된 둘째딸이 거의 한마리를 먹은 듯... ^^  



내일쯤 다시 몸무게를 재어봐야겠다. 주말동안 먹은 음식 때문에 영 찜짐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7 [다이어트2-36화] 월요일은 절식 실천 김미영 2010-10-05 9772
66 [다이어트 2-4화] 강력한 경쟁자 등장? 김미영 2010-08-12 9761
65 [다이어트2-9화] 6시 기상시간 회복! 김미영 2010-08-19 9740
64 [다이어트 36화] 드디어 66사이즈! 질렀다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9721
63 다이어트, 극한요법 imagefile kinni99 2010-09-05 9489
62 [다이어트2-51화] 수요일 과식의 여파... 김미영 2010-10-22 9471
61 [다이어트2-35화] 또 또 깜빡~ 최근 제모습 공개!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9431
» [다이어트 7화] 6월6일 주말, 후회 쓰나미 김미영 2010-06-07 9401
59 [다이어트 44화] 진작 뺄 걸 imagefile 김미영 2010-07-19 9398
58 [다이어트 32화] 금슬도 춤추게 한다 김미영 2010-07-01 9348
57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291
56 [다이어트 2-5화] 남편의 폭발 imagefile 김미영 2010-08-13 9245
55 [다이어트2-28화] 헬스클럽 재등록했어요 김미영 2010-09-17 9233
54 [다이어트 15화] 운동 첫날, 1시간30분이 훌쩍 김미영 2010-06-15 9227
53 [다이어트2-38화] 댓글이 너무 없어서 의욕상실입니다... 김미영 2010-10-07 9216
52 [다이어트 34화] 고구마로 쭉쭉? imagefile 김미영 2010-07-06 9144
51 [요리] 열량 낮춘 '프랑스의 맛' image babytree 2011-01-11 9141
50 [다이어트2-14화] 먹는 것을 늘리는 중? 김미영 2010-08-27 9133
49 [다이어트2-16화] 당분간 줄넘기 금물? 김미영 2010-08-31 89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