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을 어찌하리오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갈등’
온라인 레시피·패키지 판매에 초보주부들 솔깃




결혼 2년차 직장인 윤지영(가명·33)씨는 김장을 담글 생각만 해도 머리가 아프다. 지난해 시가가 있는 충남 공주에 내려가 시집 식구들과 김장을 했다는 윤씨는 다녀온 뒤 몸살에 걸려 일주일 동안 고생을 했다. 윤씨는 “식구라고 해봐야 남편과 나 둘뿐인데, 김장을 100포기씩이나 해 온 친척들이 다 같이 나눠 먹는 시댁 풍습 때문에 주말을 몽땅 투자해야 했다”며 “올해는 딱 잘라 갈 수 없다고 하고 인터넷의 도움을 받아 혼자 김장을 담글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장철을 맞아 시어머니와 갈등을 겪는 신세대 며느리들이 적지 않다. 김장을 집안 행사로 생각하는 시어머니들은 며느리들을 불러모아 온 가족이 먹을 김치를 함께 담그고 싶어하지만, 김장에 익숙지 않은 젊은 며느리들은 시어머니의 이런 요구가 여간 부담스럽지 않다.

올해 초 결혼한 이수진(31)씨는 “‘함께 모여 김장을 담그고 한 20포기 가져가면 좋지 않겠느냐’는 시어머니의 말에 놀라 필사적으로 저항하며 혼자 하겠다고 해 시댁에 가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혼자 김장을 하겠다고 큰소리 쳤지만, 시어머니가 ‘우리 아들은 전라도식 김치만 먹으니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말해 걱정이 많았다”며 “다행히 인터넷 블로그에 김장 레시피가 올라와 있어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인터넷에는 이씨 같은 초보 주부를 위한 각종 김장 레시피가 올라와 있다. 경상도식·전라도식 등 지역별 레시피는 물론, 동치미·총각무·갓김치 등을 담그는 방법이 사진과 함께 친절하게 설명돼 있다. 혼자 김장을 할 때뿐 아니라, 시어머니와 함께 담글 경우에도 ‘왜 이렇게 못하냐’는 타박을 듣지 않으려고 김장 레시피를 참고한다는 게 주부들의 얘기다.

레시피를 보고도 김장을 어려워하는 주부들을 위한 ‘김장 패키지’도 등장했다. 절임배추, 고춧가루 양념, 젓갈은 물론 통깨까지 들어 있는 이런 패키지는 원하는 양만큼 넣어 버무리기만 하면 김장이 완성된다. 지난주부터 김장 패키지 판매를 시작한 한 지역 농협식품조합 관계자는 “국내산 절임배추 10㎏에 양념 3㎏을 4만원 정도에 판매하고 있는데, 젊은 주부들의 문의가 많다”고 전했다.

지난해 혼자 김장을 담그다 실패해 재료를 다 버렸다는 주부 우아무개(30)씨는 “올해는 아예 김장 패키지를 구입할 생각”이라며 “친정에 신세지지 않고 시간도 절약되는데다 양념의 양에 따라 맵기를 조절할 수 있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7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25296
»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24891
65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24814
64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24308
63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24221
62 [요리] 사과야 토마토야? 대저짭짤이토마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9 24163
61 [자유글] ‘엄마표 주방놀이’ 만들어줬어요 image posada 2010-11-03 24065
60 [직장맘] 맞벌이 가구, 홑벌이 추월했네요 [1] yahori 2011-12-14 23879
59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23433
58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23292
57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22823
56 [자유글] 우유팩으로 배를 만들어요~ imagefile saja1004saja 2010-12-01 22404
55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22202
54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21915
53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1844
52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21834
51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21091
50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21053
49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20692
48 [자유글] [필독] 베이비트리 2월 이벤트 마감 안내 imagefile 김미영 2011-02-25 206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