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302_161738.jpg

 토토로네 정원 들꽃입니다. 봄향기 전해요.   

 

아...드디어 춥고 덥고 춥고 덥고를 반복하던 날씨가 안정을 찾은 듯한 요 며칠입니다.

지난 봄방학때 토토로네 딸들과 정원에서 피크닉(!), 단지 돗자리 깔고 밥 먹은 후,

토토로네 딸들의 정원 사랑이 시작되었습니다.

 

사실 저는 단독주택에 살아본 적이 없습니다.

먼저 미국으로 건너간 토토로네 아빠가 미국집을 알아보면서 

본인의 단독주택에 대한 로망,

첫째, 마당에서 바베큐를 해 먹는다.

둘째, 본인의 방을 갖는다.(다락망이 있다면 그 곳에 만화책을 잔뜩 쌓아놓고 읽는다..)

셋째, 아이들이 정원에서 자유롭게 뛰어논다.

를 실현하고자 저를 설득하고 설득한 끝에 단독주택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단, 저는 정원관리는 도저히 자신없다며

관리사에게 맡긴다는 전제 하에 이사에 동의를 했더랬습니다.

 

9월에 이사를 왔는데, 여기 미국 남부는 40도를 웃도는 날씨였습니다.

자연스럽게 아이들의 외출이 제한되었고

정원에는 온갖 모기며 불개미 날파리 도마뱀들이 득실거리는 위험구역으로 분류되어

아이들에게 접근금지령을 내렸지요.

한번은 정말 토토로네 둘째 딸이 발등을 불개미에게 물려 혼쭐이 난 적이 있었거든요.

게다가 모기에 취약한 저는 나가기전 스프레이를 항시 뿌리고 나가야만 했습니다.

그렇게 정원사만이 일주일에 한번 찾아와서

알아서 잔디를 깍아주고, 나뭇가지도 정리해주고, 거름도 주는

심지어 자동 분무기가 시간이 되면 켜져서 물을 뿌려주는

정말 무용지물, 수도세만 먹는 애물단지, 무늬만 정원이었지요.

 

정원에 관심을 가지게 된것은

작년 가을 쯤 토토로네 아빠가 첫번째 로망이었던

'마당에서 바베큐하기'프로젝트가 시작된 후입니다.

회사 상사가 귀국하면서 주고 간 바베큐 구이 통을 시작으로

접이식 의자와 탁자 구입, 숯불 구입...

몇 차례 바베큐 파티를 했는데요,

숯불 연기에 눈도 맵고,

고기는 금방 구워지지만 타기도 해서 건강상 별로 좋지 않은 듯하고,

바로 뒷문으로 온갖 그릇이며 식기도구를 나르는 것.

생각보다 매우매우 귀찮은 일이더라구요.

찬바람이 불면서 토토로네 바베큐 가게는 문을 닫았습니다.^^

 

따스한 봄이 내려온 2014년.

토토로네 미국집 정원이 딸들과 사랑에 빠졌습니다.

토토로네 첫째 딸은 꽃을 참 좋아합니다.

지금 정원에서 한창 꽃봉우리를 터트리고 있는 꽃들을

관찰하고, 그리는 것에 열광중입니다.

토토로네 둘째 딸은 식물을 참 좋아합니다.

지난주 정원의 빈 공간에 무, 토마토, 딸기씨를 함께 심었습니다.

꿈도 야무집니다.

"엄마! 무 자라면 너무 커서 혼자 뽑기 힘드니까 영차영차 같이 당겨줘!"

"어....그래..." --;;

 

 20140221_152642.jpg          20140324_165540.jpg

  꽃그리기에 열중하고 있는 토토로네 첫째 딸과 채소 가꾸기에 신이 난 둘째 딸

 

한번은 미국 교회에서 '엄마들의 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습니다.

매주 한가지 주제로 진행되는 모임인데요,

그날 마침 주제가 '정원 꾸미기'였습니다.

정원과 관련된 용품을 판매하는 매장의 직원이 직접 와서

채소를 심는 방법, 꽃을 가꾸는 방법, 정원(테라스,patio)꾸미는 법에 대해

여러가지 사진 자료와 함께 설명을 해 주었습니다.

주변 미국 엄마들은 굉장한 관심을 보이더라구요.

저는 들어보지도 못한 어떤 꽃, 어떤 꽃이 이 시기에 좋으냐~

물은 언제 주는 것이 좋으냐~

파라솔과 정원 가구들은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좋으냐~

많은 질문들이 오고 가더라구요.

그때, 나누어준 사진 속에서

저는 동화속에 나올 듯한 정말 정원같은 정원의 모습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저에게는 그림의 떡이더라구요.

저렇게 꾸미기에는 자금의 압박이...

 

untitled.png rms-backyard-patio-pergola-rscott-sx-lg.jpg

꽃과 나무와 야외 식탁 등이 어우러져 가든파티가 가능하게 아름답게 꾸며진 미국 정원들

 

화려하게 꾸미는 대신 토토로네 정원에서 하고 싶은 것 열거 들어갑니다!

밥먹기

누워서 하늘보기

새소리 들어보기

달, 별보기

책보기

노래하기

쎄쎄쎄하기

나뭇잎 수수께끼

나비잡기

무당벌레 찾기

가위바위보해서 이긴 사람 간식먹기

불꽃놀이하기

보물찾기

타임캡슐 묻기(이 집을 떠날 때 한번쯤은 해보고 싶은 것)

 

더운 여름이 오기 전까지

토토로네 엄마는 잔디밭에 부지런히 돗자리를 깔아보겠습니다.

딸들아~ 피크닉 가자!!!

 

20140311_182728.jpg

돗자리만 깔아주니 천국이 따로 없다는 토토로네 딸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8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5636
3287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5555
3286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5473
3285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25470
3284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25337
3283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25194
3282 [자유글] 첫째가 수족구병인데, 뱃속의 둘째는 괜찮을까?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25128
3281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25106
3280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24961
3279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4869
3278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4580
3277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24572
3276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24487
3275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4446
3274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24406
3273 건강검진 때 '단백뇨'나왔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2-22 24005
3272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23973
3271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23935
3270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3873
3269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2383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