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의 땀방울

자유글 조회수 11424 추천수 0 2015.10.23 16:24:28

피아니스트 조성진씨의 쇼팽 국제피아노콩쿠르 우승 뉴스가 여기저기 화제였습니다.

신문 1면 및 방송사의 톱뉴스로 나오길래 유투브에서 음악을 찾아 들어봤습니다.


음악에 대해 그리 잘 아는 것은 아니었지만 

열심히 심취해서 연주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고

연주도 좋았습니다.


그러면서 이 젊은 청년의 부모에 대해 궁금해지던차에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뉴스를 만났습니다.ㅋㅋ

그런데 의외였어요. 당연히 어릴적부터 음악 귀족 영재 코스를 밟았겠거니 했는데 뉴스는 좀 달랐습니다. 


예전에는 부모의 무조건적 헌신, 음악 유전자를 타고난 2세들의 활약이 주를 이루었다면 이번 우승의 쾌거는 열린 음악 영재 시스템과 좋은 선생님과의 연결, 그리고 좋은 음악에 대한 정보 접근성으로 손열음, 조성진 등의 음악 영재들이 빛을 보고 있다는 내용이었어요. 조성진씨의 부모도 평범한 직장인과 주부이며 부모가 뒤에서 조용히 묵묵히 지켜봐주는 정도라는 내용도 신선했구요. 


그래서 이번 콩쿨 연주 곡 중 한곡을 다시 들어봤어요. 영상과 함께...

처음에 보이지 않던 그의 땀방울을 발견할 수 있었어요. 


20151023_조성진.jpg

눈두덩이의 땀방울이 보이시나요?


잘 안보이신다면 다른 장면...

20151023_조성진2.jpg

곡은 아련하고 아름다웠고 강렬했으며 연주는 노련함과 극도의 절제가 느껴졌어요.


피아니스트나 피아노 음악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조성진의 땀방울은 본인이 하고 싶은 것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었고, 

그 열정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던 것 같습니다. 


이 가을 

피아노곡 한 곡 감상 어떠세요?


Seong-Jin Cho – Sonate B flat minor Op. 35 (second stage)



아이에게 같이 보자고 하니 한참 듣다가

"그런데 저 아저씨는 표정이 왜 저래?"

하더군요. ㅠ.ㅠ


'지금은 이 곡의 아름다움을, 

정상에 오르고자 노력하는 한 피아니스트의 땀방울이, 

감동스럽지 않겠지만 

언젠가 너도 너의 길을 찾게되면 

그런 열정을 보여주었으면 좋겠구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참고로 땀방울은 11분을 훌쩍 넘겨서...^^)


위의 두번째 경연 곡이 내려졌네요. 

예선 때의 다른 곡이 있어 공유합니다.

본선에서는 즐기고 예선에서는 떨렸다더니 보기에도 조금 긴장되어 보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96 [자유글] 유치원생에 쇠창살 체험…‘황당 경찰’ imagefile babytree 2011-09-22 11929
1195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11913
1194 [자유글] 자녀의 충치,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1861
1193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1776
1192 [자유글] “물만 마셔도 살찌세요? ‘습담’증상입니다” imagefile 양선아 2010-06-15 11750
1191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11667
1190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11648
1189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11544
1188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11540
1187 [자유글] 두 돌 아이, 맞고 뺐기기만 하는데… imagefile jjyoung96 2010-12-25 11516
1186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11476
1185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11461
»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11424
1183 [자유글] 황금돼지띠 ‘경쟁은 내 운명’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1386
1182 [자유글] [답변 포함] 기관지염, 주사 자꾸 맞아도 되나요 imagefile hopefor7 2011-02-12 11305
1181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11302
1180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11270
1179 [자유글] 가을 성큼, 취재하면서 힐링~ imagefile 양선아 2012-10-10 11261
1178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11219
1177 [자유글] 다섯 살 꼬마 이야기꾼 imagefile [7] blue029 2012-07-03 1119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