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청에 우유를 부어 만드는 딸기 라떼~

보기에도 예쁘고 맛도 좋고 요즘 딸기도 저렴하니 아이들에게 자주 해주고 있어요.

 

일요일인 어제, 아침 먹고나서 출출할 즈음 딸기 라떼를 만들어주며

전에 사놓았던 자일리톨이 생각나서 설탕 대신 넣고 온 가족이 먹었답니다.

저는 반 잔, 남편은 한 잔, 아이들은 두 잔씩.

자일리톨은 처음 써봤는데 은은한 단 맛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둘째가 속이 안 좋답니다.

저도 장 보러 가서부터 배가 사르르 아팠고

첫째도 두 차례 화장실에서 사투를 벌이고

남편도 화장실을 몇 차례 왔다갔다 합니다.

 

원인은 자일리톨 과다섭취었습니다.

예전에 자일리톨 들어간 사탕은 많이 먹으면 배 아프다는 거 알고 있었는데

자일리톨 가루 넣을 때는 왜 생각을 못 했는지...

본의 아니게 온 가족 강제 장 청소 시키고 참 머쓱했습니다.

 

어린이는 하루 두 티스푼까지, 어른은 한 큰술까지 괜찮다네요.

 

어제 일로 얻은 교훈. 안 먹던 거 먹을 때 미리 조사하고 먹읍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1177
»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745
3265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993
326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797
3263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091
326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794
326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1250
3260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1224
3259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1219
3258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876
3257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231
3256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1241
3255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099
3254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887
3253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153
3252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859
3251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1597
325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916
3249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1574
3248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