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금요일의 점심시간

직장의 여자 동료들과 근처 떡볶이 집을 찾았습니다.


한 동료가 운을 뗍니다.

"'무지개색으로 알아보는 남편이 보는 아내' 아세요?"


"그게 뭔데? 뭔데?"


"지금 신랑에게 문자 보내보세요. 무지개색중 나는 어떤 색인거 같아? 하고요"


"그래? 한번 보내볼까?"


아줌마들은 신랑에게, 아가씨는 남친에게 급 문자를 타전했습니다.


떡볶이 먹는 동안 하나 둘씩 답장이 왔는데...


'부드러운 브라운색'

'푸른 핑크색'


아... 아저씨들 무지개색 중이라니 참 인지능력 떨어집니다.ㅠ.ㅠ

다시 질문을 보내고 답을 기다렸습니다.


'노랑'

'초록'

'빨강'

'보라'


각기 다른 답들이 날아오더군요...


자 이제 결과가 의미하는 바를 들을 차례입니다.


"이 색은 무슨 뜻이야?"


"빨강 - 그냥 아내"

"주황 - 애인같은 아내"

"노랑 - 동생같은 아내"

"초록 - 친구같은 아내"

"파랑 - 편안한 아내"

"남색 - 지적인 아내"

"보라 - 섹시한 아내"


아... 몇몇 동료는 보라를 선택받지 못함을 아쉬워하며 달콤한 아이스 카페라떼 한잔씩 들고 회사로 들어왔답니다.

직장맘의 금요일 점심시간, 오늘도 동료에게 한가지 얻었네요...


저는 무슨 색이었냐고요?


노랑 이었어요...


신랑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오빠.....'


10월 첫 주말 여기저기 축제 소식이 들리는 군요.

아직 계획을 못 세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96 [자유글] 오픈 축하드려요..건의?질문? snowsea55 2010-05-19 7443
995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15] 분홍구름 2014-05-24 7438
994 [자유글] 성토하고 싶은 나의 연말 [10] sejk03 2012-01-02 7389
993 [자유글] 뒷담화에 대한 후회..^^ [2] sejk03 2012-02-03 7380
» [자유글] 내 남편에게 나는 어떤 여자? 아내? [22] yahori 2012-10-05 7369
991 [자유글] 저체중,양수부족 rsj7116 2010-07-07 7367
990 [자유글] 엄마의 꿈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9 7363
989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7354
988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7353
987 [자유글] 이제 실업급여 받는 여자 [8] 숲을거닐다 2015-02-25 7344
986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337
985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7336
984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7322
983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회 인 도쿄^^ imagefile [14] 윤영희 2013-12-18 7315
982 [자유글] 민심이 무섭네요... 개표 결과 보고 깜짝이야.. [1] 양선아 2016-04-14 7314
981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7313
980 [자유글] 서로에게 좀 더 너그러워졌으면. imagefile [8] 윤영희 2014-04-15 7308
979 [자유글] 안명균님과 탈핵이야기를 했어요. imagefile [1] 푸르메 2014-11-25 7305
978 [자유글] 살안찌게 라면먹는법 imagefile kkikki72 2011-04-22 7304
977 [자유글] 12살이 본 <겨울왕국>, 아이의 관심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imagefile [5] 윤영희 2014-03-27 728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