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이떠요!!!

자유글 조회수 7514 추천수 0 2012.03.27 15:35:58
지난주 금요일 제안서 제출이어, 어제(월) 제안 발표가 있었습니다.
 
지지난 일요일 오후 출근.
지난주 월~금 심야 퇴근.
지난 일요일 심야퇴근.
그나마 토요일엔 개똥이(23개월)랑 놀아 줄 틈이 있었지만,
바닥난 체력으로 책읽어 주다가 잠꼬대까지 하며 졸았더니, 이 녀석... 제 허벅지를 때리더군요. ㅠㅠ
 
일요일 저녁 개똥이가 잠든 후에 퇴근해서
월요일 아침 깨기 전에 아침 식사도 거르고 출근했다가,
제안 발표를 무사히 마치고 일찍 퇴근했습니다.
 
개똥이랑 놀아 줘야겠지만,
귀가 후 옷갈아 입고 찜질방으로 향했습니다.
싸우나에서 땀 빼고, 뜨거운 물에 몸 담그고,
세신사(?)에 몸을 맡기고 피부도 한꺼풀 벗겨내니 씨~~언 하더군요.
찜질방에 누워 결론에 다다른 소설책 한권 마저 읽으며 땀도 빼고 잠을 청했으나, 말똥 말똥.
 
7시반 귀가.
녀석의 눈에도 제 옷차림이 출근 복장은 아니었던지, "엄마. 꾸~욱?" 합니다.
토요일이면 주사 맞으러 간다고 하고, 한의원을 다니고 있는데, 녀석 눈에는 제가 그래보였나 봅니다.
 
"엄마가 어제 늦게 퇴근했다가, 아침에 일찍 출근하느라 개똥이 얼굴 못봤어.
 그래도 개똥이가 자다깨서 엄마한테 왔길래 엄마가 밤새 팔베개 해 주고 잤어. 알아?"
"몰랴~ 몰랴"
헉! 팔에 피가 안통하도록, 옷에 땀이 배도록 밤새 팔베개를 해 주었건만 녀석은 모르쇠로 일관하더군요.
 
옷갈아 입으러 가는 엄마를 쫓아 안방에 들어온 개똥이는 옷장에 숨어 까꿍 놀이에 심취했습니다.
옷사이에 숨어 있다가 "어라? 우리 개똥이 안보이네? 어디있지?" 하면
"까뀽" 얼굴을 내밀고 좋아라 하더군요.
 
그러다 큰소리로 "할머니!!! 여기 와 보세요. 개똥이가 없어졌어요" 했더니,
옷장에서 바람 같이 튀어 나와 거실에 계신 할머니한테 뛰어 가면서
"여기 이떠요!!!!" 하고 흥분해서 큰소리로 말하는데,
난데없이 눈물이 핑~ 돌면서 느무 느무 느무 이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개똥이의 "여기 이떠요!!!" 놀이는 지겨워 질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ㅋㅋ
 
개똥이에게 팔을 내어주고 재우려는데, 주말 동안 깎아 주지 못한 개똥이의 긴손톱이 저를 아프게 했습니다.
"아야, 아파라" 했더니, "엄마? 아포?" 하는 개똥.
점점 이뻐지네요.

20120323182356.jpg    
- 지난 금요일. 자발적으로 변기에 앉아 응아를 하면서 사진 찍는 할머니를 향해 V를 날리는 개똥.
  그날 이후 쭈~욱 응아는 변기에서 하네요.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1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7671
1015 [자유글] 허황된 이력서의 꿈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5-27 7643
1014 [자유글] 아~ 희망을 쏘아 올리고 싶다. [3] 난엄마다 2012-11-26 7631
1013 [자유글] 제대로 된 육아정보 얻을 수 있는 곳이 되길, 오픈 축하드려요^^ msjsy 2010-05-18 7625
1012 [자유글] 12개월 아기 젖떼기 방법 좀 알려주세요. ssuny2528 2010-07-11 7624
1011 [자유글] 저 오늘.. 떠나요... [7] 나일맘 2012-11-18 7624
1010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7613
1009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7603
1008 [자유글] 원숭이해, 꿈을 향해 한발 내딛는 한해 되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6-01-01 7596
1007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다짐은 다짐일 뿐인걸까요?^^; [6] mosuyoung 2012-11-16 7577
1006 [자유글] 그게 다 외로워서래 [3] anna8078 2013-11-05 7571
1005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562
1004 [자유글] “안산 페리스타” 답사후기 kjy800630 2011-03-27 7557
1003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7553
1002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7546
1001 [자유글] ‘무상복지’가 아니라 ‘보편복지’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12 7526
1000 [자유글] 생일의 기쁨..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9-10 7526
»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514
998 [자유글] [유머]층간소음 갈등의 해피엔딩 imagefile [8] 분홍구름 2014-03-25 7507
997 [자유글] 상비약 종류 jjisun80 2010-05-26 75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