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710187_P_0.jpg » 한겨레 자료사진

 

 

어두워서 좋은 지금

                                            박소유

 

처음 엄마라고 불러졌을 때

뒤꿈치를 물린 것 같이 섬뜩했다

말갛고 말랑한 것이 평생 나를 따라온다고 생각하니

어디든 도망가고 싶었다

너무 뜨거워서

이리 들었다 저리 놓았다 어쩔 줄 모르다가

나도 모르게 들쳐 업었을 거다

 

아이는 잘도 자라고 세월은 속절없다

낯가림도 없이 한 몸이라고 생각한 건 분명

내 잘못이다

절대 뒤돌아보지 말라는 말이 복음이었나

앞만 보고 가면

뒤는 저절로 따라오는 지난날인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깜깜 무소식이다

 

그믐이다

어둠은 처음부터 나의 것

바깥으로 휘두르던 손을 더듬더듬 안으로

거두어들였을 때 내가 없어졌다

 

어둠의 배역이

온전히 달 하나를 키워내는 것, 그것뿐이라면

그래도 좋은가, 지금

 

 

밤새 아이와 함께 서너번 깨다 눈뜬 새벽, 이 시간이 정말로 좋다. 못 읽었던 책도 다만 몇 장이라도 읽고, 글도 쓰고, 커피도 마신다. 일찍 깨어날수록 이 시간이 길어진다. 어두워서 좋은 지금이라는 제목이 내 상황과 딱 맞아떨어져 이런 새벽에는 꼭 이 시를 다시 한 번 읊어본다. '어두워서 좋은 지금'이 사라지고 날이 밝으면 '밝아서 좋은 지금'이 절로 찾아온다. 그리고 아침을 맞으려 눈 뜬 아가를 더 꼭 안아줄 수 있다. 내 어둠의 배역이 키워내는 '달'은 우리 '딸' 뿐 아니라 육아에 지쳐 잊혀지고 있던 내 마음 속 서늘한 '달'이기도 하다. 딸아이와 같이 산지 15개월째, 같이 한 어둠도, 홀로 맞는 어둠도 켜켜이 쌓여 따뜻하게 '달' 하나 키워내고 있다.

 

- 아이 돌잔치 때 나중에 아이랑 함께 읽으면 좋을 시를 모아 아이 사진과 함께 시집을 만들었어요. 그때부터 시를 읽기 시작했는데, 참 많은 위안과 힘을 받습니다. 중학교 때 줄치며 은유법이니 직유법이니 하며 괴롭게 외워야 했던 시들이 이제 다시 읽으니 마음을 탁탁 치고 가네요. 오늘도 어두워서 좋은 지금을 보내고 있을 아기 엄마들과 함께 나누고파 여기 옮겨봅니다. ^^

우리, 그래도 좋죠? 지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7675
1015 [자유글] 아~ 희망을 쏘아 올리고 싶다. [3] 난엄마다 2012-11-26 7672
1014 [자유글] 저 오늘.. 떠나요... [7] 나일맘 2012-11-18 7664
1013 [자유글] 허황된 이력서의 꿈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5-27 7648
1012 [자유글] 12개월 아기 젖떼기 방법 좀 알려주세요. ssuny2528 2010-07-11 7630
1011 [자유글] 제대로 된 육아정보 얻을 수 있는 곳이 되길, 오픈 축하드려요^^ msjsy 2010-05-18 7629
1010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7617
1009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다짐은 다짐일 뿐인걸까요?^^; [6] mosuyoung 2012-11-16 7616
1008 [자유글] 원숭이해, 꿈을 향해 한발 내딛는 한해 되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6-01-01 7606
1007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7603
1006 [자유글] 그게 다 외로워서래 [3] anna8078 2013-11-05 7584
1005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572
1004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7565
1003 [자유글] “안산 페리스타” 답사후기 kjy800630 2011-03-27 7562
1002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7555
1001 [자유글] ‘무상복지’가 아니라 ‘보편복지’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12 7530
1000 [자유글] 생일의 기쁨..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9-10 7530
999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526
998 [자유글] [유머]층간소음 갈등의 해피엔딩 imagefile [8] 분홍구름 2014-03-25 7519
997 [자유글] 상비약 종류 jjisun80 2010-05-26 75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