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의 <좋은 사람>을 크게 틀고서 보시길 추천합니다) 


오늘은 무슨 거니?

울었던 얼굴 같은걸

엄마 먼저 지쳐서 토라진 거니?

우리에겐 세상 소중한 너인데

 

지은 쌀밥을 불어줘

속에 넘치는 맘을 담아

말없이 모아 끄덕끄덕하지

몸짓보고 웃을

 

혹시 기억하고 있을까?

아파 움직이지 못했던

우리들 모두 함께 힘들어

울었고 지새웠지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변덕이라 해도

처음 안던 , 처음 걷던 ,

내겐 벅찬 행복 가득한데

나는 힘들어도 괜챃아 (진짜?) 

네가 자란다면 (진짜!)

너의 뒤에서 바라보는

그게 내가 가진 몫인 것만 같아

 

(2)

 

친구들 지겹다 말하지

같은 동요 부르는 우리에게

하지만 그게 바로 현실인걸

그대 부르자 하네요

 

혹시 그날 맘을 알까?

우리셋 가족 모두 병원 갔던

마취할 데리러 그와 함께

붕붕이 타고 가던 여름

 

니가 좋으면 나도 좋아

에너자이저 너를 보며

나와 너무 다른, 노화 깨닫는

혼자 놀아 달란 밖에

 

울리는 사람과, (그게 엄마)

잠시 밖에 노는 (그게 아빠)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변덕이라 해도

처음 안던 , 처음 걷던 ,

내겐 벅찬 행복 가득한데

나는 힘들어도 괜찮아 (진짜?)

네가 자란다면 (~)

너의 뒤에서 바라보는

그게 내가 가진 몫이란 알아

+------------------------------------------+ 

안녕하세요? 저는 케이티 아니고 케이티 남편입니다. 그동안 아내의 글을 읽기 위해 왔다가, 다른 좋은 글들 많이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토이의 노래는 이곳을 주로 찾는 세대가 많이 아실 것 같고, 육아 얘기랑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길래 한 번 개사해 보았어요. 연말연시에 이런저런 생각 많으시겠지만, 이거 보시고 한 번더 웃으셨길 바라구요, 새해에도 모두들 좋은 글들 쓰시고 만나시기를 빕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0711/ef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36 [자유글] 시골살이의 즐거움 imagefile [4] suhee2k 2013-08-29 8067
1035 [자유글] 다섯살 꼬맹이들의 약속 imagefile [2] ahrghk2334 2012-10-10 8060
1034 [자유글] 학부모 상담 ‘색안경’ 끼지 마세요 imagefile songjh03 2010-07-16 8056
1033 [자유글] 귀촌, 어리바리 서울내기 식구에게 사흘 동안 벌어진 일 image [9] 안정숙 2013-09-12 7981
1032 [자유글] 아기의 직립보행을 기다리며 imagefile [1] anna1996 2012-07-04 7977
1031 [자유글] 아이의 낮잠 언제, 얼마나 imagefile akohanna 2010-06-11 7968
1030 [자유글] 이런 아이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yukky666 2010-05-14 7947
1029 [자유글] 단일화 하는 과정에서 상처 최소화해야 할텐데... [4] 양선아 2012-11-22 7936
1028 [자유글] 식사할때만은 제발 틀지 말아요 TV~! [2] sejk03 2012-01-30 7936
1027 [자유글] 엄마들, 올 한 해도 수고했어요. imagefile [7] 윤영희 2013-12-11 7903
1026 [자유글] 코끼리 우유는 왜 없어요?? [3] 윤영희 2016-04-07 7878
1025 [자유글] <책읽는 부모3기>-두번째 마음의 양식 도착 imagefile [5] ahrghk2334 2012-11-16 7877
1024 [자유글] 내아이 ‘초음파 동영상’ 아무나 봤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7 7877
1023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7834
1022 [자유글] [이벤트참여]6탄-갓난 아기 재우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11 7825
1021 [자유글] 90일된 아기, 너무 잘자서 서운해 imagefile [6] 진이맘 2015-03-21 7800
1020 [자유글] “1은 세상에 단 하나, 하나뿐인 거예요” imagefile [2] sano2 2012-03-05 7792
» [자유글] 지치지 않는 사람 (토이 - 좋은 사람 개사) [6] 케이티 2014-12-31 7779
1018 [자유글] [당첨자발표] 나를 감동시킨 한 문장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10-16 7758
1017 [자유글] 틀려도 괜찮아 image [3] 파란우산 2013-05-07 774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