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의 기준을 알 수 없지만, 가끔 본인 주변에 있는 어른에게 불쑥 말을 거는 꼬마.

 

어제는 잠시 들른 상가 건물에서 화장실 가고 싶다길래 남자화장실로 보내고 기다리는데

꼬마 뒤를 따라 아저씨 한 명이 들어갑니다.

"안녕하세요오-" 하는 씩씩한 인사소리.

"어..어" 받아주니 고마운 아저씨의 어색한 화답.

"쫑알쫑알쫑알쫑알....ABCD..."

용변 보는 아저씨의 지쳐가는 대답소리..

OTL... 밖에서 안들을래야 안들리지 않는 이 오글거리는 대화..

이 녀석이 언제부터 모르는 사람에게 인사를 씩씩하게 하고 자신있게 대화를 시도하고

굴하지 않고 끝까지 대화하려는 끈질김이 생겼는지 알 수가 없었다.

그래 꼬마의 패기다!! 하고 넘어갔다.

 

 

오늘. 태권도 하원길에 들른 놀이터.

3살정도 되는 아이를 데리고 나온 애엄마와 아기가 있었다.

꼬마의 관심은 3살 아이가 아니고, 그 애 엄마였다.

옆에 가서 3살 아이는 할 수 없는 신체행동을 (철봉, 난간 기어오르기 등) 펼쳐보이며,

자신이 더 씩씩하고 할 줄 아는 게 많음을 피력했다.

피식 웃음이 났지만, 지켜보았다.

그런데 그 3살 아이 엄마는 우리 꼬마에게 통 관심이 없다.

(물론 자기 아이 외에 처음 보는 아이에게 관심이 가기가 힘들지만)

계속된 우리 꼬마의 자기자랑(?)에 어쩌다 귀찮은 듯 대답할 뿐..

차라리 엄마인 나에게 말하지..

 

순간.. 어느 정도에서 나는 울컥하고만 나머지..꼬마를 소환했다.

"저 아줌마가 너의 이야기를 들어주기가 힘든 것 처럼 보여. 그러니까 그만하고 집에 가자"

하지만 꼬마는 납득을 할 수가 없다며

"왜! 왜 그래야되는데!!"라며 화를 냈다.

 

나도 자기 아이밖에 모르는 엄마 때문에 내 속이 뒤집어 진 걸 나중에 깨달았다.

아쨌든 꼬마는 맘 상하지 않고 계속 자신을 어필(?)하고 싶어했지만,

꼬마에게 엄마의 속상함을 그대로 전달했다. 솔직하게.

 

"엄마는 너와의 대화를 원친 않아 보이는 저 아줌마에게

니가 계속 이야기를 시도하고 다가가는 게 너무 속상했어.

상대가 니 이야길 들어주고 싶어하지 않는다면 그만두는 게 좋겠어.

사람들이 너를 우습게 볼지도 몰라.

그러니까 계속 이야기했는데 대꾸가 없거나, 너에게 웃으며 이야기 하지 않으면 그만해.

넌 엄마가 다른 이모랑 얘기 하는데 그 이모가 엄마말을 잘 안들어주면 안속상해? "

 

... " 하나도 안 속상해. 그게 왜 속상해?"

후아... 근데.. 나는 아직 거기까지 생각을 안해봤다.

그냥..나는 니 엄마라서 그런거야..

사실.. 그게 꼭 뭐 속상할 일인가..?

어디까지 내가 끼어들고.. 어디까지 충고해야 하는 것일까..

 

아까의 상황에서 나는 진짜 뭐라고 말했어야 했던 것일까..

모르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2019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885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679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649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177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201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815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66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676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893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375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279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335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453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02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9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