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규는 아빠 꺼!

직장맘 조회수 13579 추천수 0 2011.05.17 15:10:07
6a98b3088fbdad6ba861afeb34669549. » 한겨레 자료사진

아이를 낳고 친정엄마에게 아이를 키워달라고 하는 것이 옳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친정엄마도 엄마의 생활이 있는 거니까.



그래서 우리 부부는 우리가 역할을 분담해 알아서 키우기로 결정을 했다. 



현실적으로 아내인 내가 지금의 직장을 유지하는 것이 더 이득이라는 판단에, 남편이 아이를 맡아 키우기로 결정을 했다.



그렇다. 우리는 전국에 얼마 안된다는, 그러나 계속 그 비율이 높아진다는 ‘아빠가 육아를 담당하는 가정’이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이런저런 일도 있고 즐거운 일도 많다.



하지만, 엄마로서 오로지 아이가 내 것이 아니라는 슬픈 감정을 느낄 때가 있다.



20개월 준규.



한참 소유에 대한 개념을 익히고 있다.



각종 물건에 대해 “준규 꺼, 아빠 꺼, 엄마 꺼...”를 연발하면서 다닌다.



준규와 아빠, 엄마의 대화를 보자.



엄마:  준규 누구 꺼?



준규: 아빠 꺼!!



엄마: 아이~~~ 준규는 엄마 꺼야!



준규: (짜증 섞인 목소리로 ) 히잉~~~~~  →요건 아니라는 표현이다.



아빠: 준규는 엄마 꺼야.



준규: 아빠 꺼!



아빠: 그래 준규는 아빠 꺼!



준규: (환하게 웃는다)



이런 대화를 듣는 내 기분 정말 나쁘다.



질문을 바꿔서 물어본다.



엄마: 준규는 누구 아들?



준규: “아빠 아들!”



역시나 의미는 똑같다. ㅠㅠ. 쩝!!!



엄마인 내가 더 노력해야겠지?



매일매일 보는 아빠니까. 같이 밥 먹고, 낮잠 자고, 놀아주는 아빠니까.



나는 말만 엄마지 퇴근 후 저녁에 잠깐 준규와 놀고는 잠을 자고 다시 출근을 하니까.



그래서 오늘도 다짐해 본다. 



“준규야! 엄마가 더 잘 할께.” 라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28 [살림] [살림의 비법] ④ 희색 법랑 냄비관리 어떻게?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1 13882
312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878
3126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⑧ 진료보다 배려가 특효약, ADHD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2 13850
3125 뱃속에서 만나면 상극이니라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13790
3124 [자유글] 어린이집 ‘IPTV 생중계’ 찬성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15 13666
3123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17
3122 [직장맘] 육아 짜증 처방은 아이 imagefile yahori 2010-06-17 13606
3121 병도 없다는데 아프다, 꾀병만일까?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3593
» [직장맘] 준규는 아빠 꺼! imagefile kiss3739 2011-05-17 13579
3119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576
3118 [나들이] 봄나들이는 벚꽃잎을 맞으며 윤중로에서~ imagefile ohya4u 2011-03-29 13574
3117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3556
3116 [다이어트 16화] 이 죽일 놈의 정체기 imagefile 김미영 2010-06-16 13531
3115 튀김 멀리하라, 나물부터 먹어라, 많이 움직여라 imagefile babytree 2011-02-01 13522
3114 [자유글] ‘짠돌이 육아’ 백과사전 image akohanna 2010-06-22 13492
3113 [직장맘] 모처럼 일찍 온 신랑, 적응 되요? imagefile js503 2010-07-13 13467
3112 [나들이] 봄꽃 이름을 불러보자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4-10 13451
3111 [살림] [살림의 비법] ⑤ 집 안 건조함 확 잡을 수 있는 방법 베이비트리 2012-12-06 13447
3110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438
3109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342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