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

 


종종종 걷다가
발걸음이 느려진다

 

볕이 쏟아지는
나른한 오후

 

너른 길 옆
나지막한 집들이
따뜻함에
흠뻑
물들었다

 

내리고
내리고
내려놓자했던
욕심이 후두득
올라온다

 

볕이 가득
들어오는
아담한 집에서
살고싶다

 

멈춰 서서
쏟아지는

봄볕에
흠뻑

취해본다

 

 

 

두 주간에 걸쳐 웹자보만들기를 배우는 수업이 있었다. 집에서 멀긴하지만 아는 분들과 함께 해보고 싶었던 걸 배우는 시간. 포토샵 다운 받고 하나 하나 기능을 배우는데 제 때 따라가지 못해 평소보다 일찍 가는 길이었다. 전철역에서 내려 빠른 걸음으로 가는데 너른 골목길 옆 야트막한 집들이 오후에 쏟아지는 햇살을 받아 더 따뜻하게 보였다. 그 순간 마당도 있고 온종일 볕이 잘 드는 집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올라왔다. 몇 년 전부터 집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자고 했는데 문득 드는 생각에 좀 놀랐다. 지금 살고 있는 집도 볕이 드는데 주위 집들에 가려 집 전체가 따뜻하다는 느낌을 못받아서일까. 아차, 난 벌써 볕이 드는 집에 살고 있구나. 마당도 있는데...... 마당에서 이불을 널 수 있는 정도면 괜찮은데 잠시 내가 살고 있는 곳을 잊고 있었다.

아침에 아이들 바래다 주면서 어디선가 봄꽃이 새싹이 보일 것만 같은 온기가 느껴졌다. 올해는 내가 살고 있는 집 마당도 가꾸면서 내가 있는 곳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들어봐야겠다. 봄이 오면 마음이 싱숭생숭 들뜬단 말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884
1195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2060
1194 [자유글] [시쓰는엄마]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4459
1193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2479
1192 [자유글] 내 나이가 어때서~ 지난 크리스마스에 imagefile [7] 푸르메 2017-01-08 3311
1191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4096
1190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2190
1189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2437
1188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2089
1187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2328
1186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2546
1185 [자유글] 커피대신 [3] gnsl3562 2016-12-19 2196
1184 [자유글] 드라마 볼게없어요 ㅠ [1] gnsl3562 2016-12-18 2090
1183 [자유글] 푸른바다 전설 너무 재밌네요~ gnsl3562 2016-12-14 1930
1182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291
1181 [자유글] 백만, 백오십만 촛불 중 하나 더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6-12-02 3944
1180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2549
1179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318
1178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3182
1177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1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