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머리 자르기

자유글 조회수 4068 추천수 1 2017.10.29 23:58:40

6살인 아들은 아직도 집에서 머리를 자릅니다.

백일 즈음에 한번, 6개월쯤 빡빡 머리 할 때 한번,

그리고 올 여름에 짧고 예쁘게 잘라보고자 한번,

이렇게 3번 미용실 가보고 나머지는 다 집에서 잘랐지요.

4살 딸도 자주는 아니지만 집에서 종종 잘라주고요.

 

이번 수요일에도 시원하게 잘라줬습니다.

여러 번 바보머리 만든 전적이 있긴 하지만

이제는 잘라놓고 보면 제 눈에는 무난한 것 같습니다.

(배운 적도 없는데 이 정도면 됐지-라며 합리화ㅎㅎ)

 

처음에는 돈 아까워서 잘라주기 시작했는데 조금 크고는 미용실 무섭다고 울기도 했고

이제는 미용실 가도 의젓하게 잘 자르는데 아이가 집에서 엄마가 잘라주면 좋겠다고 하네요.

저도 그런 아들이 귀여워서 본인이 거부하기 전까지는 잘라줄까 합니다.   

KakaoTalk_20171028_144736089.jpg

(주말에 여자친구와 데이트 가서 얼굴에 이런 걸 하고 왔어요^^)

 

 

그런데 그동안 제 아들 머리카락을 자르며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생각한 큰아들(남편입니다)이

본인도 집에서 자르겠답니다. 헙!

어떤 결과에도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두달전쯤 잘라줬던 머리입니다.

KakaoTalk_20170820_222354906.jpg

 

 

한동안 제가 컨디션이 안 좋았다가 그 뒤로는 작은 아이가 다치고 아프고 해서 미루고 미뤘는데

남편도 미용실을 가지 않고 버텨서 결국 오늘 다시 잘라줬네요.

사진은 없지만 그냥 무난한 아저씨 머리인데요

머리숱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 자르고 또 자르고 1시간 반은 자른 것 같아요.

 

이발비용 만원 아끼고 이만원 들여 배달음식 시켜먹을 수는 없어서

부랴부랴 찜닭 해서 느즈막히 저녁 먹고 바쁜 저녁 시간을 보냈어요.

 

바쁘다 힘들다 미용실 가라 툴툴거릴 때도 있지만

그리고 미용실 가서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보다 모양은 안 나지만

내 가족 머리를 매만지며 이런 시간을 보내는 것도

저에게는 좋은 추억이 되네요.

아이들에게는 이런 시간이 어떤 기억으로 남을지 궁금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96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793
1295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792
1294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767
1293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763
1292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⑨ 언어발달의 핵심은 바로 대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26 15487
1291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472
1290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362
1289 [자유글] 젊은 엄마, 아들보다는 딸이 좋아! imagefile babytree 2011-07-25 15286
1288 [자유글] 27개월 여아, 변기에 쉬를 못해요 imagefile anasts 2011-03-18 15178
1287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5163
1286 [자유글] [필독] 베이비트리 2월 이벤트 마감 안내 imagefile 김미영 2011-02-25 15020
128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889
1284 [자유글] 육아휴직 뒤 ‘100% 복직’…‘재택근무’의 놀라운 힘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4860
128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4779
1282 [자유글] “육아휴직 맘 편히 쓰니 일할 맛 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4683
128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513
1280 [자유글] 한겨레휴 계룡산센터, 행복 가족 명상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7-01 14448
1279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4291
1278 [자유글] [2010년 송년회] 12월16일 베이비트리 송년모임 엿보기~ imagefile 김미영 2010-12-29 14240
1277 [자유글] [한겨레 기고]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고함 imagefile babytree 2010-07-19 14179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