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진 샘.jpg

 

베이비트리 필자 놀이전문가 권오진 선생님을 오랜만에 뵈었습니다.

만나면 언제나 아들과 딸, 아내 칭찬을 입이 마르도록 하시는 권 선생님.
권 선생님은 한번도 아이들에게 "공부하라"는 말을 하지 않으셨다고 하지요.
그냥 아이들과 아내가 좋아하는 것에 함께 열광하고 옆에서 도와줬을 뿐....

 

"아이들에게 아빠가 제 인생의 멘토다라는 말을 들은 것은 제가 몇 억을 버는 것보다 더 가치있는 일이예요"라고 말하며 "제 인생은 성공한 인생입니다"라고 자신있게 말씀하시는 권 선생님은 항상 즐거운 인생을 살아가시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 육아 팟캐스트 '서천석의 아이와 나'에도 초대되어 놀이에 대한 얘기를 나누셨다고 하네요.

조만간 아이들의 꿈에 관한 책을 내 계획이라고 하시네요~

 

오랜만에 만나 반가워 사진을 찍겠다고 하니
하도 사진 촬영과 방송을 많이 하셔서 바로 포즈가 나온다며
저런 귀여운 포즈를 취하시네요. ㅋㅋㅋ

 

56세이지만 여전히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자유롭게 살아가시는 권 선생님,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 것 같아요. ^^

 

아이의 꿈 가꾸기, 아이와 어떻게 놀아주면 좋을까, 아빠 역할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등등 고민이 있으신 분들은 베이비트리 상담실 코너에 고민 올려주세요~

권오진 선생님께서 친절하게 고민 상담해주실 겁니다~

 

권 샘과 함께.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5724/7c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96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1-12 3857
1095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2801
1094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2487
109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2450
1092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9571
1091 [자유글] 육아의 오르막길 [3] 윤영희 2015-10-20 2888
1090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523
1089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025
1088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535
1087 [자유글] 그림일기.. 세잎 클로버 ... 행복과 함께 imagefile [1] rimbo875 2015-09-23 4048
1086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2886
1085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2754
1084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2688
» [자유글] 베이비트리 필자 권오진 선생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양선아 2015-09-07 3503
1082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502
1081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644
1080 [자유글] 6세 남아, 하루 용돈 500원. 많을까요? 적을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08-23 4471
1079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673
1078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3853
1077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