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문화

자유글 조회수 2551 추천수 0 2015.08.31 23:42:13

집안에 첫째이고 유일한 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시골서 새옷을 입기란 명절 빼고는 없었습니다.

어디선가 물려받은 옷은 물론이거니와

산으로 들로 들쑤시고 다니면 그 옷마저도 구멍이 나기 일쑤였죠.

그래도 새옷마냥 행복해했던 기억이 생생해요.


그래서 그런지 저는 지금도 중고물품에 대한 거부감이 전혀 없어요.

육아를 하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지역까페에서 활성화 된 드림문화에요.

자신이 필요없는 것을 싸게 내놓는다거나 드림하는 것이 그렇게 좋더라고요.

한달전에도 임부복을 한아름 드림받아 지금도 요기나게 잘 입고 다닌답니다.

10개월동안 임부복을 입는 것이 얼마나 되겠어요.

그리고 둘째가 딸이란 것을 알고 난 후,

첫째 아이 친구 엄마가, 친구언니가 옷을 두 박스나 보내왔어요.  

4살까지는 옷을 안 사도 될 정도에요. ^^


그런데 복병은 남편입니다.

그리 귀하게 큰 것도 아닌 것 같은데(?) 유독 거부감이 있습니다.

물론 자기 자식 좋은 것, 새 것 사주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혹여 그 물건에 나쁜 사연이 있을까 꺼림찍하대요.

그래서 종종 마찰이 있어요.


저도 오늘 아이가 쓰던 물건을 드림하고 왔는데요,

드림 받는 분이 무척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괜히 뿌듯하더라고요.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96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1-12 3918
1095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2857
1094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2538
109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2502
1092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9724
1091 [자유글] 육아의 오르막길 [3] 윤영희 2015-10-20 2951
1090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580
1089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112
1088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626
1087 [자유글] 그림일기.. 세잎 클로버 ... 행복과 함께 imagefile [1] rimbo875 2015-09-23 4157
1086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2966
1085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2807
1084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2762
1083 [자유글] 베이비트리 필자 권오진 선생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양선아 2015-09-07 3568
»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551
1081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709
1080 [자유글] 6세 남아, 하루 용돈 500원. 많을까요? 적을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08-23 4548
1079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730
1078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3938
1077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