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방학은 개똥이에게는 특별했습니다.

바로 사촌 둘 덕택 이었지요.

 

7월 마지막 주를 앞두고 큰 동생네서 급하게 연락이 왔습니다.

개똥이가 다니는 <품케어>에 혹시 조카 둘을 맡길 수 있겠냐고,

안되면 아이들 이모가 있는 태백에 보내야 한다고.

 

하여 개똥이는 8세 사촌누나와 하루 늦게 태어난 동갑 사촌과 5일을 함께 보내게 되었습니다.

저야 애들이 깨기 전에 출근하면 그만 이었지만,

친정어머니께서는 아이들을 먹이고, 씻기고 (대부분 스스로 했지만), 입혀서

<품케어>에 데려다 주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 하셨습니다.

 

다행히 친화력 최고의 조카 둘은 <품케어>라는 낯선 공간, 낯선 선생님, 낯선 친구들과

금방 친해져서 아주 아주 잘 놀았답니다.

 

첫날 <품케어>에서 저녁까지 먹고 귀가한 아이들은

"근데, <품케어>에서 점심도 먹고 저녁도 먹어야 해요?" 항의를 하는가 싶더니

화요일 아침에는 할머니와 저녁에 "고기에 상추쌈"을 먹기로 합의를 보고, 결국 고기를 먹고.

수요일엔 짜장면에 탕수육을 쓱싹.

목요일엔 돈까스를 싹싹.

아주 아주 맛있게 먹었답니다.

 

녀석 셋이 모이니 소란스럽고 정신 없기도 했지만,

지들끼리 목욕도 하고 (이제 컸다고 목욕 사진은 못 찍게 하더군요),

공부도(!!!) 하고...

정말 신나게 놀았답니다.

 방학_공부.jpg

- 초등학교 1학년 누나가 내는 산수 문제를 열심히 풀고 있는 6세 남아 둘.


방학_20120112_190941.jpg
- 3년전 : 5세, 3세 시절

방학_20120112_1713381.jpg

 - 3년전 : 5세, 3세 시절

방학_컸다..jpg

- 8세, 6세... 훌쩍 커버린 녀석들.

 

그렇게 5일을 보내고 갔던 조카들이 8월 둘째 주에 다시 왔습니다.

녀석들은 더 신이 났고, 저녁이면 녀석들의 요구사항에 정신이 없었습니다.

 

"고모 키위 주세요"

"고모 짜요짜요 짤라 주세요"

"엄마 우유 주세요"

"그래 알았어 잠깐만, 기다려줘~"

 

"고모 키위 하나 더 주세요"

"고모 짜요짜요 하나 더 짤라 주세요"

"엄마 우유 한잔 더 주세요"

 

퇴근 1시간 만에 영혼이 털린 기분이었습니다.

엉망이 된 놀이방을 멍~하니 보고 있자니, 작은 외숙모가 떠올랐습니다.
방학_엉망_2.jpg

- 아이들이 있는 동안 함부로 들어갈 수 없었던(뭔가 밟아서 아플까봐) 놀이방.
 

어릴 땐 방학이면 외가에 갔습니다. 당연하다는 듯이.

외가댁에는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작은 외삼촌, 작은 외숙모 그리고 6자매가 있었습니다.

거기에 우리 3남매가 더해지면서

작은 외숙모께서는 13인분의 식사를 하루 세 번 차려 내셔야 했습니다.

곰곰 생각 해보니 외가댁에서 작은 외숙모의 모습은 많이 보지 못했던 같습니다.

어딘가에서 늘~ 일을 하고 계셨기 때문이지요.

13명이 여름을 나자면 빨래는 또 얼마나 많았을까요?

살면서 두고두고 감사한 어린 시절의 따뜻한 추억입니다.

 

조카 둘이 두 번째로 머물던 주는 광복절 연휴로 작은 동생네  까지 합류하여

8세 2명, 6세 2명, 5세 1명으로 구성된 독수리 5형제가 2 3일을 더 했습니다.

 

방학_올챙이다.jpg

- 독수리 5형제 중 4명은 올챙이 구경중, 1명은 혼자 물놀이 삼매경.

 

방학은 뭐니 뭐니 해도 노는게 최고.

그것도 또래가 비슷한 사촌과 함께 라면 완전 최고!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96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1-12 3857
1095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2801
1094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2487
109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2450
1092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9571
1091 [자유글] 육아의 오르막길 [3] 윤영희 2015-10-20 2888
1090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523
1089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025
1088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535
1087 [자유글] 그림일기.. 세잎 클로버 ... 행복과 함께 imagefile [1] rimbo875 2015-09-23 4048
1086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2886
1085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2754
1084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2688
1083 [자유글] 베이비트리 필자 권오진 선생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양선아 2015-09-07 3503
1082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502
1081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644
1080 [자유글] 6세 남아, 하루 용돈 500원. 많을까요? 적을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08-23 4471
»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672
1078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3853
1077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