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딸아이의 어린이집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왔습니다.
딸아이는 3살 때부터 구립어린이집에 다녔어요.
생각해보니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 이미 5년이나  기관 생활을 하게 되는 셈이네요.-.-;

이번 부모참여수업에 참석이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울고불고하는 아이를 보니 맘이 약해져
회사에 양애를 구하고 참석했지요.

다른 어린이집은 어떻게 진행하는지 모르지만 저희 아이 어린이집 참여수업 내용 올려봅니다. 자세한 내용이라기 보다는 순간 찍었던 사진과 간단한 설명입니다.

이번 부모참여수업은 1학기, 2학기에 각 1회씩 있는 행사로 1~2달씩 이어지는 아이들의 프로젝트 수업에 대한 선생님의 설명과 아이들과 같이 만들기 등의 수업을 진행하는 행사였어요. 

교실에 들어가니 이름이 적힌 작은 책상 위에 오늘 활동할 재료들과 떡이 놓여 있었어요.

백송11.jpg

1학기와 달라진 벽면의 작품(?)들도 둘러봅니다.

백송12.jpg
뭔가... 했군요...

거의 모든 엄마들이 다 오셨더군요. 3년씩 얼굴 뵙는 분도 있으니 이젠 제법 익숙하게 인사도 나누게 되네요.
10시 30분이 되니 원장선생님께서 간단히 인사를 하시고 담임 선생님의 활동에 대한 설명이 이어집니다.

학기에는 안전에 대한 내용들과 나사를 주제로 한 수업들이 있었습니다.
선생님께서 열심히 준비한 자료를 설명하십니다.

백송7.JPG
뜨거움을 알려주기 위해 요리수업을 했다고합니다.

백송6.jpg
옛날 아궁이도 경험해보고 가스렌지에 대해서도 탐색한 것 같네요.

설명중 인상깊었던 내용은
어린이집에서 안전교육을 하니 아이들이 어린이집에서만 불이 나는지 알았다는 것이었어요.
안전에 대한 요리, 체험, 집과의 연계 활동, 화재 뉴스 청취, 관련 내용 감상 등등의 활동을 통해 이제는 불이 어린이집에서도, 집에서도, 빌딩에서도, 버스에서도 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군요.

백송5.jpg 

나사는 매력적인 도구....

좀 생소했는데 남자 아이들이 좋아했겠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설명을 들으면서 모든 아이들에게 호기심을 불러일으켜주는 좋은 주제라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아이들에게 나사를 어디서 살 수 있냐고 하니 수퍼에 가면 있다고 말해 선생님과 수퍼에 갔답니다. 하지만 곧 수퍼에는 나사를 팔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철물점 방문까지 이어졌다는군요. 철물점에서 사온 나사를 관찰하면서 나사에는 주름이 있고 돌리면 하늘로 올라간다는 것도 알게되었구요.

백송4.jpg
수업중 영상으로 찍은 부분도 보여주셨지요. 
아이가 나사를 관찰하다 주름이 있다고 이야기하는 부분입니다.

차갑고 딱딱한 나사가 아이들에게는 아주 친숙한 놀이 소재가 되어 있더군요.

백송8.jpg
나사로 연결해 만든 작품

 백송9.jpg
나사와 연결된 그림

백송10.jpg
제일 처음 나사를 접했던 고장난 컴퓨터 본체.
5살 아이들에게는 위험하고 무리였을 것 같은데
아이들은 나사를 드라이버로 돌리며 분해의 체험을 했다는 군요.

드디어 설명시간이 끝났습니다.
함께한 부모들은 열심히 준비하신 선생님께 박수를 드렸지요. 
매일 수업을 듣는 아이들과 함께 선생님도 하루하루 성장하시겠다는 생각을 잠시 해보았습니다.

밖에서 놀던 아이들이 등장합니다.
안전교육 시간에 배웠던 노래 2곡을 불렀습니다.

백송3.JPG
친구들의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ㅋㅋ

"옛날에 아주 옛날에
가스도 전기도 없었던 옛날에
아궁이에 불을지펴....."

부끄러운지 노래하는 내내 선생님만 바라보다 노래가 끝나니 제게 와서 안깁니다.

드디어 엄마와 함께하는 시간...
엄마와 함께 나사를 조이고 그림도 그려서 연필꽂이를 만들었습니다.
아이들보다 엄마들이 나사 조이기에 익숙치 않아 애를 먹었답니다. ㅋㅋ

 백송2.jpg 

집에서는 아직도 투정만 부리는 아가 같은데
어린이집에 이야기할 때는 전혀 다른 목소리로 선생님께 자신있게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참 그리고
그날의 가장 기쁜 일은
셋째, 넷째 아이를 임신하신 아이 친구 엄마들 소식이었답니다.^^
축하드립니다~~

넷째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148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3342
3147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1643
3146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3124
3145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1965
3144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153
314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2358
3142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1571
3141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1637
3140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3059
3139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2068
3138 [나들이] 엑스레이맨 - 닉 베세이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신순화 2017-07-10 4706
31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2467
3136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1548
3135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2704
313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1822
3133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2538
3132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1893
3131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1510
3130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5454
3129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