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도 없다는데 아프다, 꾀병만일까?

조회수 13246 추천수 0 2010.12.07 09:56:45

한방건강검진 받아보니




자고 일어나도 항상 피곤해 "찬음식 삼가고 절 하세요"

질병을 찾는 양방과 달리 몸의 기능과 성능 살펴줘













18fd7cd37e9320c8cd0118a5e0ccde9d. » 김미영 기자가 초음파로 뇌혈관이 혈액순환 정도를 분석하는 뇌맥혈류 검사를 받고 있다.










“요즘 너무 피곤하고 힘들어. 몸이 예전 같지 않아.” 최근까지 기자는 이 말을 달고 살았다. 정말 그랬다. 얼마 전까지 하루 3시간만 자고도 거뜬히 버텼다. 다른 것은 몰라도 체력만큼은 자신 있었다. 지금은 밤 10시만 되어도 곯아떨어진다. 수면시간은 늘었는데 몸은 늘 무겁고 일상이 고되다. 내 몸은 예전 같지 않은데, 주위사람들의 시선은 “꾀병 아니냐”고 눈을 흘기는 것 같다. 얼마 전 대학병원에서 받은 종합건강검진 결과 역시 ‘이상무’.




한방건강검진을 받아보자고 결심한 건 이 때문이다. 질병의 유무를 찾는 양방의 건강검진과 달리 한방 건강검진은 우리 몸의 기능과 성능 위주로 본다. 건강검진은 11월29일 한 시간 남짓 자율신경반응 검사, 맥파 검사, 맥률 검사, 호흡 검사 순으로 진행했다. 




■ “미병·아건강 상태입니다”




 “신체의 전반적인 기능이 위축돼 있어요. 피곤할 만도 하네요. 아파 죽겠고, 생활하는 게 고통스럽죠? 그런데도 남들은 안 믿어주고.” 검진을 끝낸 내게 박영배 경희대 한방병원 진단·생기능의학과 교수의 첫마디는 이랬다. “어떻게 아세요?” “맥률 검사를 했더니, 맥박과 호흡이 고르지 못해요. 자율신경 반응 검사 결과를 보니 스트레스 반응이 두뇌 쪽에서 있어요. 자주 머리가 아팠을 거야. 맥파 검사 결과로는 혈액 흐름도 안 좋아요. 평소 몸과 손발이 차고 피로를 쉽게 느낀 건 이 때문이죠.”




박 교수는 진단 결과 기자의 몸은 ‘건강’과 ‘질병’의 중간인 ‘미병·아건강’ 상태라고 설명했다. 서양의학적 관점에서는 질병의 개념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한열·호흡·순환·대사·활력 기능과 상태를 진단하는 한방에서는 ‘건강→질병’으로 가는 과정도 질병에 속한다. ‘병은 없는데, 건강하지 않은’ 미병일 때는 몸의 면역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고, 그만큼 질병에 걸릴 확률도 높아진다. 이때 주로 나타나는 증상이 두통과 가슴 답답증, 소화장애와 변비·설사, 수면장애, 온몸 통증, 만성피로, 기억력 감퇴 등이다. 박 교수는 “스트레스가 많고 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과 주부 등에서 자주 발생한다”며 “미병은 특정 부위에 특정 증상으로 나타나지 않고 전신에서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 “당장 매일 절부터 하세요!”




신체의 기능이 전반적으로 위축돼 있는 기자에게 박 교수는 처방전으로 ‘절’을 권했다. “땀이 나고, 다리에 힘이 쫙 풀릴 때까지 무조건 하세요.” 폐와 기관지 기능이 약한데다 신체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으므로, 절로 땀을 내어 몸을 따뜻하게 하고 거친 호흡을 규칙적으로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는 것. 박 교수는 “3개월만 꾸준히 하면 몸 상태가 정상으로 회복될 수 있다”며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아프다’고만 하지, 정작 자신의 식습관이나 생활습관부터 고쳐 건강을 회복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 찬음식을 자제하고 적게 먹고, 운동은 산책이나 맨손체조 등 가벼운 것 위주로 하며, 목욕으로 과도하게 땀을 내는 것을 삼가라고 조언했다.




한방에서는 평소에 열과 에너지가 넘치고, 항상 들떠 있는 사람 역시 ‘건강한 상태’가 아니다. 이들도 ‘미병’ 환자다. 그렇다면 이들에게 맞는 처방전은 뭘까. 박 교수는 몸과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주는 ‘명상’과 ‘등산’을 추천했다. 또 서둘러 일을 벌이기보다는 차분하게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 좋으며, 채소나 해물 등 찬 성질의 음식으로 열을 식히고 맵고 짠 음식이나 더운 음식은 삼가라고 권했다.




김미영 기자 kimmy@hani.co.kr,  사진 경희대 한방병원 제공












 







한방 건강검진은 각종 기계적 검사와 더불어 문진, 복진 등을 함께 병행하며 생각과 행동, 음식, 자세 등 질병의 원인이 되는 각종 요인들까지 교정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방병원급에서 건강진단이 가능하며, 비용은 검사 종류에 따라 10만~50만원 남짓이다. 처방은 식습관과 생활습관에 대한 조언 외에 침, 뜸, 약 등의 치료를 병행한다.




● 맥파 검사

가운데 손가락에 빛을 쏴 큰 동맥 또는 모세혈관의 맥파(맥의 파동)를 측정해 혈액의 흐름 상태 또는 혈관의 경화와 노화(혈관 나이) 정도를 분석한다.




맥진(맥율) 검사

맥진기를 통해 맥진을 하고, 맥율(단위 호흡당 맥박수)을 분석해 인체 내부의 한열(몸이 차거나 뜨거운 정도)의 편중 상태를 평가한다. 1번 호흡당 맥박이 4번 뛰어야 정상으로 본다.




호흡 검사

평소 호흡 동태와 유형을 분석해 기능을 평가한다. 호흡이 고르지 않으면 극도의 스트레스 상태이거나 몸이 안 좋은 상태다.




체온열 검사

체표면에서 방출되는 적외선을 측정해 몸의 열 분포를 분석한다. 혈액 순환, 한열의 편중 상태를 평가할 수 있다. 한과 열이 편중돼 있다면 건강 적신호다.




피부전기자율신경 검사·양도락 검사

피부에 약한 전기를 가한 후 나타나는 전기 반응을 측정해 자율신경 상태를 분석한다.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발현 정도를 토대로 몸의 활력과 기능 상태를 평가한다. 한의학에서는 사람마다 스  트레스를 받았을 때 긴장되는 부위가 머리, 목, 허리 등으로 제각각인데, 긴장되는 곳이 곧 통증으로 와서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다고 본다.   




뇌맥혈류 검사

초음파로 뇌혈관의 혈류 속도를 측정해 혈액 순환 정도를 분석한다. 혈류 속도가 빠르면 뇌혈관이 그만큼 수축됐다는 의미다.




위율 검사

위장의 움직이는 리듬을 측정·분석해 소화기능을 평가한다.




맥박변이도 검사

심장의 박동 유형을 측정·분석해 자율신경기능 상태와 스트레스 정도를 평가한다.




체성분 검사

체내 수분 함량을 측정해 체액의 조성을 분석하는데, 인체의 대사기능을 평가할 수 있다.




김미영 기자 

도움말 : 박영배 경희대 한방병원 진단·생기능의학과 교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48 [살림] [수납의 달인] 365일 뽀송한 수건 대령이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28 13378
3147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3361
3146 [자유글] 어린이집 ‘IPTV 생중계’ 찬성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15 13331
3145 [직장맘] 육아 짜증 처방은 아이 imagefile yahori 2010-06-17 13284
3144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13275
3143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272
3142 [나들이] 봄나들이는 벚꽃잎을 맞으며 윤중로에서~ imagefile ohya4u 2011-03-29 13264
3141 [직장맘] 준규는 아빠 꺼! imagefile kiss3739 2011-05-17 13248
» 병도 없다는데 아프다, 꾀병만일까?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3246
3139 [요리] 무·사과·귤이 만나 ‘찰떡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3241
3138 [살림] [살림의 비법] ④ 희색 법랑 냄비관리 어떻게?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1 13188
3137 튀김 멀리하라, 나물부터 먹어라, 많이 움직여라 imagefile babytree 2011-02-01 13180
3136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166
3135 [직장맘] 모처럼 일찍 온 신랑, 적응 되요? imagefile js503 2010-07-13 13155
3134 [다이어트 16화] 이 죽일 놈의 정체기 imagefile 김미영 2010-06-16 13133
3133 [자유글] ‘짠돌이 육아’ 백과사전 image akohanna 2010-06-22 13102
3132 [자유글] 모유수유 주간 맞아 각종 행사 열려 imagefile 양선아 2010-07-21 13081
3131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073
3130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072
3129 [살림] [살림의 비법] ⑤ 집 안 건조함 확 잡을 수 있는 방법 베이비트리 2012-12-06 13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