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비슷한 일과를 보내며 지칠 즈음에 봄이 왔네요.

 

휴일이면 자연사박물관 뒤, 안산에 갑니다. 언제 이렇게 꽃들이 피었는지 노란색과 연분홍색이 초록빛과 어울려 정신을 깨웁니다. 아, 내가 살아있음을 느낍니다. 아이들과 앞서거니 뒷서거니 뛰면서 심장이 뜀을 느낍니다. 집에서 반복되던 잔소리는 잠시 멈춥니다. 몸과 마음에 신선한 공기와 너무도 완벽한 초록빛을 흠뻑 담아보려 힘차게 뛰어봅니다.

 

살아있다는 걸 느끼고서야 살아있지 못한 생명이 떠오릅니다. 아... 한 몸 건사하기도 벅찬 내 모습이 안타깝고 미안한 마음입니다. 잠깐 멈춰서 아름다웠던 생명들을 묵상합니다. 그리고 부디 나와 내 아이들이 다른 생명을 이롭게 하는 삶을 살기를, 노력하겠다고 다짐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867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01
»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2592
2865 [자유글] TV조선 광화문의 아침에 나온 레코브 ~~ imagefile [1] 짱구맘 2016-04-24 4026
2864 [나들이] 진달래 만발한 대구 달성 비슬산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4446
2863 [건강] ‘으아~졸려’…나른한 춘곤증, 마사지로 날려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3429
2862 [요리] ‘올리브의 나라’ 그리스에서 쌈밥에 나물요리?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3279
2861 [나들이] 의미있는(?) 가족나들이 imagefile 모카휘핑크림 2016-04-20 3128
2860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134
285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432
2858 [자유글] 요즘 푹 빠져 있는 레코브 ~ imagefile 짱구맘 2016-04-18 4239
2857 [자유글] 절반의 성공 : 얼렁뚱땅 아빠의 훈육 [8] 윤기혁 2016-04-17 3605
28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3909
28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014
2854 [나들이] [이벤트 응모] 너와 걷는 꽃 길. imagefile [1] 꿀마미 2016-04-16 3832
285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2908
2852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361
2851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3893
2850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4519
2849 [나들이] 차창 밖으로 호숫가 뒤덮는 봄꽃들의 행진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3446
2848 [자유글] 모공 속 미세먼지, 이렇게 씻어내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