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살 둘째가 봄이 되자 자전거로 등하원을 시작했습니다. 일곱살 첫째는 엄마 손을 잡고 가고요.

두 녀석 모두 자전거를 탄다고 했으면, 골목길이며 횡단보도를 건너는 일이 만만치 않을텐데...

둘째는 자전거 등하원을 좋아합니다. 친구들이 하원하면서 마실을 오면 뒷자석에 태워주기도 합니다.

자전거 타면 이제 넘어지거나 다치거나 하는 일이 많아질텐데...하는 걱정도 들지만, 또 그만큼 아이가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기도 하고...이제 내 품안의 자식은 아닌가보다 하는 생각도 듭니다.

 

20160408_1716571.jpg

 

지난 일요일에는 안산화랑유원지에서 네 가족 처음으로 자전거를 함께 탔어요. 아이들 자전거는 차에 실고 가서 타고, 안산시에서 대여해주는 곳이 마침 유원지 앞에 있어서 남편과 저는 대여해서 잠깐 타 봤습니다. 봄바람에 벚꽃잎이 끝무렵이고, 자전거 타기에 좋았어요. 세월호 2주기에 비가 그렇게 내리더니만 일요일에는 날이 좋았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난 후에 분향소에 잠깐 들렸어요. 꽃같은 아이들의 영정 사진을 바라보자니 눈물이 저절로 나더군요. 아이에게 뭐라 설명할지 답답하기도 하고, 먹먹한 날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867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08
2866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2603
2865 [자유글] TV조선 광화문의 아침에 나온 레코브 ~~ imagefile [1] 짱구맘 2016-04-24 4034
2864 [나들이] 진달래 만발한 대구 달성 비슬산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4459
2863 [건강] ‘으아~졸려’…나른한 춘곤증, 마사지로 날려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3441
2862 [요리] ‘올리브의 나라’ 그리스에서 쌈밥에 나물요리?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3293
2861 [나들이] 의미있는(?) 가족나들이 imagefile 모카휘핑크림 2016-04-20 3136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4147
2859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3446
2858 [자유글] 요즘 푹 빠져 있는 레코브 ~ imagefile 짱구맘 2016-04-18 4247
2857 [자유글] 절반의 성공 : 얼렁뚱땅 아빠의 훈육 [8] 윤기혁 2016-04-17 3612
28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3927
28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3030
2854 [나들이] [이벤트 응모] 너와 걷는 꽃 길. imagefile [1] 꿀마미 2016-04-16 3842
285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2920
2852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376
2851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3907
2850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4529
2849 [나들이] 차창 밖으로 호숫가 뒤덮는 봄꽃들의 행진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3455
2848 [자유글] 모공 속 미세먼지, 이렇게 씻어내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2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