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4월이 다 지나 가고 있다.

어제는 큰 아이의 첫 유치원 소풍이었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취소된다고 하여 아이가 실망할 일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잘 다녀왔다. 몇 주 전 첫 소풍을 위한 키티 도시락을 구매하고 아이는 도시락을 고이고이 만지고 또 만졌다. 그래서 지난 주말 근처 공원으로 두 아이를 데리고 소풍을 다녀왔다. 도시락에 담긴 밥을 먹으며 어찌나 좋아하던지.

 

     20160423_121503_크기변경.jpg

 

 

그런데 이번 소풍이 사실상 우리 가족의 첫 꽃놀이였다. 한창 꽃이 만발할 4월 첫주, 두 아이 모두 감기에 걸려 계속 집에만 머물렀기 때문이다. 베란다 창문 밖으로 분홍, 빨강, 흰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고, 비록 감기 중이지만 도저히 집에만 있을 수 없어 아파트 단지 내를 한 바퀴씩 산책하곤 했다. 그렇게 아이들과 꽃놀이를 했다. 주택에 살다가 아파트 단지로 이사오니 꽃나무도 많고 참 좋구나 생각하며 아이들과 산책을 했다. 멀리 가지 않아도 단지 내 산책로의 꽃들과 작은 놀이터만으로도 아이들은 즐거워했다. 어느날인가 비가 내리더니 4월 꽃놀이의 여왕인 벚꽃이 모두 땅에 떨어졌다.

 

 20160422_105417_크기변경.jpg    

 

아이들의 감기가 모두 나은 뒤 다녀 온 소풍에서 꽃보다는 예쁜 나뭇잎을 볼 수 있었다. 아이들은 넓은 잔디밭과 나무들을 보며 즐거워했다. 그리고 아주 작은 꽃, 민들레를 보며 이쁘다고 했고, 홀씨가 된 하얀 민들레를 후후~불며 행복해했다.

 

사실 아이들의 기준에서 꼭 멀리까지 가야만 즐거운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가까운 곳에 핀 꽃도, 매일 같이 보는 꽃도 엄마, 아빠와 함께라면 언제나 즐겁고 행복한 꽃놀이가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888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5360
2887 [책읽는부모] 동시집 <지구의 맛>과 <오빤, 닭머리다!> [1] 푸르메 2016-05-27 3638
2886 [건강] 내 손안의 트레이너와 함께 먹고 땀흘리고! image 베이비트리 2016-05-26 3392
2885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3763
2884 [건강] 아들이랑 남편이 매일 배꼬집는다고 원망하는 언니들을 위한 팁 heal132 2016-05-23 2876
288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605
2882 [나들이] 완행버스 여행, 화천 사내면 사창리~삼일리~화천읍 image [1] 베이비트리 2016-05-19 7527
2881 [요리] 스타 셰프들 ‘제주 전통 식재료’에 빠지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5-19 3538
2880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4196
2879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3851
2878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2908
2877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4140
2876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493
2875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6211
2874 [나들이] 솔바람에 실려오는 백제의 노래가 들리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5-12 3554
2873 [나들이]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6)아이가 행복한 놀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5-04 10674
2872 [가족] 언젠가 헤어질 날 오겠죠…일 년에 몇번은 꼭 만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5-02 3975
2871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723
287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4421
»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2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