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와는 항상 일정한 거리를 두고

14년을 살아온 첫째와는 달리,

둘째는 말리지만 않는다면

우유를 물처럼 마시고 싶어하는 어린이랍니다.


오늘도 간식에 곁들여 우유를 마시면서

둘째의 뜬금없는 질문이 이어집니다.


"우유는 소의 젖인데..

 산양 우유도 있고,

 말 우유도 있는데(이건 몽골에 관한 그림책 읽고 기억나서인듯)

 왜 코끼리 우유는 없는 걸까??"


... ...


그 많은 동물들 다 놔두고

왜 하필 코끼리의 젖을 떠올린 건지;;

덩치가 크니 우유도 많을거라 생각한 걸까요?

아기 시절 한때 좋아했던 동물이라 그런건가?!


그러고 보니 코끼리 우유는 진짜 무슨 맛일까

진지하게 궁금해집니다.

오늘 심란한 일들이 많았는데

엉뚱한 아들의 한 마디가 문득 기억나

우울한 와중에도 피식 웃게 되네요.

우리 아들, 혹시 4차원은 아니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3131/01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847 [자유글] 민심이 무섭네요... 개표 결과 보고 깜짝이야.. [1] 양선아 2016-04-14 3973
» [자유글] 코끼리 우유는 왜 없어요?? [3] 윤영희 2016-04-07 4404
2845 [자유글] 5일간의 독박육아 imagefile [6] 윤기혁 2016-04-05 5062
2844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29495
2843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6087
2842 [가족] “왜 그리 안보에 민감해요?” “전쟁의 무서움을 아느냐?” image 베이비트리 2016-04-04 3495
2841 [자유글] 깜짝 놀란 캬라멜 팝콘! [5] 윤영희 2016-03-31 4885
2840 [살림] 우리집을 카페나 호텔처럼…어렵지 않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31 3210
2839 [요리] 제철 바지락으로 집밥의 품격을 더하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30 3600
2838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5217
283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4216
2836 [요리] 카라멜 팝콘 도전했지만... imagefile [5] yahori 2016-03-29 5053
2835 [자유글] 도전! 리꼬따 치즈~ imagefile [5] 강모씨 2016-03-28 4029
2834 [자유글] 아빠의 육아휴직 - 아직은 소수자의 삶이다. [12] 윤기혁 2016-03-26 3467
2833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imagefile [3] 자두보보 2016-03-25 4059
2832 [자유글] 어쩌다 음악 [1] 양선아 2016-03-24 3658
2831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5133
283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4259
2829 [가족] 남편과 태후를 같이 보면 안되는 이유 [5] 푸르메 2016-03-19 4351
2828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3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