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나는 평균 6개의 학원에 다녔다. 미술, 피아노, 플루트, 컴퓨터, 서예, 바둑까지 엄마는 보습학원은 절대적으로 불신하시면서도 예능 조기 교육에는 열을 올리셨다. 사실 6개의 학원 중에서 내가 가고 싶었던 곳은 하나도 없었다. 플루트는 예쁜 스티커를 받으러 갔고, 미술은 간식을 먹으러 갔으니까. 게다가 서예 학원 선생님을 너무 싫어하는 바람에 지금까지도 한자라면 이를 갈며 싫어한다. 내가 제일 다니고 싶었던 학원은 태권도였는데 엄마는 여자 아이가 너무 사나워져서 안 된다며 단호하게 거부하셨다. 덕분에 나는 초중고 미술과 음악의 실기 과제 성적은 나쁘지 않았다. 옵션으로 체육을 싫어하는 내성적인 여학생이 되기도 했다. 

크면서 나는 엄마와 많이 갈등했다. 어쩌다 엄마가 집 한 채 값을 날린다고 푸념이라도 하는 날이면 당장 학원을 때려치우겠느니 이걸로 내가 얻는 것이 무엇이냐고 엄마를 몰아세웠다. 그리고 그런 마음 자세로 임한 결과 지금의 나는 다룰 줄 아는 악기 하나 없고 연애 시절 지금의 남편에게 그림 하나 그려 선물했다가 추상화냐는 비웃음이나 받는 화상이 되었다. 

유대인의 자녀교육은 읽으면서 내내 감탄하고 밑줄도 긋게 했다. 아이의 자존감을 세워줘야 하고 아이에게 인내와 노력을 가르쳐야 하고 공동체 의식과 봉사정신을 갖게 해야한다는 것. 감탄이 절로 나오는 훌륭한 이야기였다. 호기심과 상상력을 위해 책을 가까이 하게 하고 그러려면 책을 많이 읽게 하고 토론도 하게 하라는 것도 좋은 이야기였다. 아이의 교육을 위해서 부모가 솔선수범하고 항상 사랑으로 대하라는 것도 조부모와의 시간을 통해 뿌리교육을 시키라는 것도 다 중요한 이야기였다. 그런데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이런 이야기는 유대인만 아는 것인가. 우리 엄마는 이걸 왜 몰랐을까. 

남편과 나는 신이를 낳기 전부터 부모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 특히 대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 싶은 것을 몰랐던 것에 대해서 많은 얘기를 했다. 아들은 잘 키워서 유학까지 보내놨더니 유학에서 돌아온 아들이 "엄마, 나 이제 뭐 하면 돼?"하고 물었다는 우스개소리처럼 요즘 자기가 뭘 하고 싶은지 모르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다. 나 역시 그러했다. 하기 싫은 건 많은데 하고 싶은 건 없었다. 딱히 못 하는 건 없는데 특별히 잘 하는 것도 없었다. 충북에서 개천 용이었던 남편 역시 아버지가 가라고 하고 수능 안 봐도 돼서 그 대학에 갔다는 씁쓸한 옛 이야기가 있다. 

부모란 무엇인가. 책을 읽으면서 엄마가 내게 해준 것들에 대해서 생각해봤다. 엄마에게도 말했지만 엄마가 내게 준 가장 큰 선물은 책에 대한 애착이다. 학원 다니느라 책을 읽을 시간도 별로 없었고, 엄마가 내게 특별히 책을 읽으라고 한 것도 아닌데 나는 유난히 책을 좋아했다. 시간을 아껴가며 책을 봤고 한번 책에 빠지면 정신 못 차리고 봤다. 나는 그것이 내가 기억하는 엄마의 모습이 늘 책 읽는 모습이었던 것과 깊은 연관이 있다고 생각한다.

밑줄 긋고 포스트잇 붙이면서 책을 읽고 나니 웃음이 난다. 이 책 한번 읽고 버리면 나도 나중에 우리 신이 학원 6개 보내겠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08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224
2807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9222
2806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9216
2805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211
2804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9205
2803 [자유글] 공구카페 사기 접수중(맘베이비) akohanna 2011-01-13 9191
2802 [다이어트 2-5화] 남편의 폭발 imagefile 김미영 2010-08-13 9187
2801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9187
2800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9178
2799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9176
2798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9175
2797 [가족] 자연담음- 흙범벅 imagefile [7] 리디아 2012-05-15 9173
2796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9168
279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9158
2794 [다이어트 43화] 현미밥을 먹다 김미영 2010-07-17 9158
»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9154
2792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9152
2791 [요리] 흑초와 전복의 ‘환상적인 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6-22 9152
2790 [다이어트2-38화] 댓글이 너무 없어서 의욕상실입니다... 김미영 2010-10-07 9146
2789 [다이어트 15화] 운동 첫날, 1시간30분이 훌쩍 김미영 2010-06-15 914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