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 덮어놓고 치료할 필요는 없어

조회수 9119 추천수 0 2010.11.09 10:15:36

5aeadbfde68defcebfa614caea775cb3.


















최근 의료계 내부에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대한 논쟁이 벌어졌다. 대한의사협회와 한 요구르트회사가 벌이고 있는 ‘위 사랑 캠페인’에 대해 위장 등 소화기관의 질병 분야 전문가들이 모인 학회가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문제가 된 대목은 위 사랑 캠페인의 공익 광고 가운데 우리나라 성인의 60~70%가 위암의 주요 원인인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돼 있음을 강조한 대목이었다. 이와 동시에 유산균 음료가 헬리코박터균을 줄이거나 퇴치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처럼 광고를 하는 요구르트 회사와 함께 캠페인을 벌이는 것도 오해를 사고 있다.

 먼저 문제를 제기한 학회 쪽 말을 들어보면 우선 헬리코박터균이 비록 위암을 일으키는 한 원인일 수 있지만, 이를 치료한다고 해서 위암 예방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특히 이 균에 감염된 지 20~30년이 지난 40~50대의 성인은 항생제 치료 등으로 이 세균을 죽여도 위암 예방에 아무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보다는 1~2년마다 위내시경 검사로 조기 위암을 찾아내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입장이다. 많게는 우리나라 성인의 70% 가량이 가지고 있는 헬리코박터균을 모조리 없애자는 것은 가능하지도 않을뿐더러 할 필요도 없다는 것이다. 다만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을 앓고 있거나 앓은 흔적이 있을 때 치료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치료 등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의사협회는 헬리코박터균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설들이 발표되고 있어 그 위험성과 치료 효과가 명확하게 규명되지는 않고 있지만, 세계보건기구(WHO)가 위암 유발 인자로 인정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는 입장이다. 또 이번 캠페인은 이런 사실을 국민에게 알리고 위 건강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는 대중적인 내용을 담았다며 학회의 의견을 충분히 수용하겠다고 밝혀 논쟁은 일단락되고 있다. 

 헬리코박터균은 발견될 때부터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는데, 강력한 위산이 분비돼 도저히 생존할 수 없을 것 같은 위장에서 사는 세균이기 때문이다. 이후 위암과의 관련성이 어느 정도 입증되면서, 이 세균에 감염된 인구의 비율이 낮은 미국이나 유럽은 감염 사실이 확인되면 꼭 치료를 해야 하는 것으로 인식하게 됐다. 하지만 일본, 중국, 한국 등 동아시아 나라에 사는 이들의 70% 이상이 이 균에 감염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런 인식에 변화가 생겼다. 이 세균에 감염됐다고 해도 대부분이 위암에 걸리는 것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각종 연구 결과들을 봐도 미국처럼 무작정 치료를 할 필요는 없다는 연구 결과가 더 많다. 또 이 세균을 죽이는 치료를 하다 보니 위식도역류질환이 더 많아졌다는 보고도 있다. 관련 전문가들이 이런 연구를 종합해 보니, 몇 가지 사례를 제외하고는 치료를 권장하지 않게 된 것이다. 또 감염됐다고 해서 너무 겁을 먹을 필요는 없다고 한다.  

 한편 항생제로도 치료가 쉽지 않은 헬리코박터균은 유산균 음료를 마셨다고 해서 제거될 수 없다는 것이 학계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08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229
2807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9228
2806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9223
2805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220
2804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9214
2803 [자유글] 공구카페 사기 접수중(맘베이비) akohanna 2011-01-13 9198
2802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9195
2801 [다이어트 2-5화] 남편의 폭발 imagefile 김미영 2010-08-13 9193
2800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9187
2799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9181
2798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9181
2797 [가족] 자연담음- 흙범벅 imagefile [7] 리디아 2012-05-15 9177
2796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9172
2795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9165
2794 [다이어트 43화] 현미밥을 먹다 김미영 2010-07-17 9163
2793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9162
2792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9158
2791 [요리] 흑초와 전복의 ‘환상적인 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6-22 9157
2790 [다이어트2-38화] 댓글이 너무 없어서 의욕상실입니다... 김미영 2010-10-07 9148
2789 [다이어트 15화] 운동 첫날, 1시간30분이 훌쩍 김미영 2010-06-15 91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