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초와 전복의 ‘환상적인 궁합’

요리 조회수 9154 추천수 0 2010.06.22 10:21:01

예전에 한 지상파 방송에서 ‘동안대회’를 열어 방송을 한 적이 있다. 제 나이보다 열 살은 어려보이는 사람들이 줄지어 등장했다. 부러운 탄성이 이어졌다. 요즘은 마릴린 먼로처럼 팽팽한 성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미인보다 젊음을 유지하는 ‘동안’들이 인기다. ‘동안’의 비법들도 소개되었다. 유독 한 사람의 비법이 눈에 띄었다. 그는 식초로 세수를 한다고 했다. 식초의 살균작용이 피부 트러블을 진정시킨다는 것. 식초를 꾸준히 먹어도 피부에 좋다. 비타민 C가 체내에서 파괴되는 것을 막기 때문이다.



식초의 효능은 이미 많이 알려져 있다. 미국의 건강전문 작가인 칼 오레이는 ‘자연이 준 기적의 물’이라고 예찬하면서 자신의 저서에 그 효능을 꼼꼼히 기술했다. 그는 식초 안에 함유된 아세트산이나 구연산 같은 성분들이 피로의 원인이 되는 유산을 분해한다고 전한다.



식초는 그 종류도 많다. 세계적으로 약 4천 가지가 넘는다. 그 중에서 쌀이나 현미로 만든 흑식초가 단연 인기다. 장수마을로 알려진 일본 가고시마 후쿠야마쵸의 흑식초 이야기가 전해지면서부터다. 흑식초는 다른 식초들보다 아미노산이 많고, 음식물로만 섭취할 수 있는 필수 아미노산도 7종이나 함유하고 있다.



그랜드하얏트호텔 중식당 요리사인 전극인(44)씨는 식초를 세심하게 쓰는 것으로 업계에서 유명하다. 식재료에 따라 다른 식초를 쓴다. 해파리요리에는 백식초, 전복요리에는 흑식초, 야채나 채소요리에는 중국식 홍식초를 사용한다. 백식초는 해파리의 아삭한 맛을 살리고, 흑초는 전복이나 조개류 등의 잡냄새를 없애준다고 말한다. 중국식 홍초는 단맛이 적어 톡 쏘는 맛을 더 살린다고 한다. 그는 “10년 전부터 이미 중국 본토에서는 식초 등을 이용한 건강요리들이 하나둘 늘고 있다”고 전했다.















 







* 흑식초 전복냉채 (1인분) 36f9acc4d8141cc13a2247b7c3a6d208.

재료: 전복 1개 (120g), 아스파라거스 3개, 다진 마늘 2작은술, 다진 생강 1/3작은술, 참기름 1~2방울(1/2작은술), 흑식초 2~3방울(1/4작은술), 소금 약간, 설탕 약간.



만드는 방법



1. 생강, 파를 물에 넣고 끓인다. 끓으면 전복을 넣고 살짝 데친다.



2. 데친 전복은 얇게 자른다.



3. 아스파라거스를 데쳐서 건진 뒤 소금으로 살짝 간을 한다.



4. 소스를 만든다. (마늘, 생강, 소금, 설탕을 간 후에 참기름, 흑식초를 넣고 섞는다)



5. 아스파라거스 위에 전복을 얹은 뒤 소스를 뿌린다.



6. 어린 죽순이나 고수, 구기자 등을 길게 썰어 고명처럼 올려도 좋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08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226
2807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9225
2806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9219
2805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217
2804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9212
2803 [자유글] 공구카페 사기 접수중(맘베이비) akohanna 2011-01-13 9193
2802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9192
2801 [다이어트 2-5화] 남편의 폭발 imagefile 김미영 2010-08-13 9189
2800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9180
2799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9178
2798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9177
2797 [가족] 자연담음- 흙범벅 imagefile [7] 리디아 2012-05-15 9175
2796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9169
279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9161
2794 [다이어트 43화] 현미밥을 먹다 김미영 2010-07-17 9161
2793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9160
» [요리] 흑초와 전복의 ‘환상적인 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6-22 9154
2791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9153
2790 [다이어트2-38화] 댓글이 너무 없어서 의욕상실입니다... 김미영 2010-10-07 9147
2789 [다이어트 15화] 운동 첫날, 1시간30분이 훌쩍 김미영 2010-06-15 91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