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ff197048c81f1d16bb413d5ce46443. » 새로 구입한 원피스




어제는 휴가를 냈다. 그동안 살을 뺀다며, 음식도 줄인데다 새벽 6시에 일어나 헬스클럽을 다니다보니 피곤함이 밀려온 탓이다. 사실은 회사의 한 선배도 내게 말했다. “요즘 무척 피곤해 보여.”




실은 피곤함의 원인은 살빼기 때문이 아니라, 요즘 부척 ‘분리불안’ 증세가 심해진 둘째딸 때문이다. 한시도 엄마품에서 떨어지려 하지 않는다. 퇴근 뒤 어린이집에서 엄마품으로 온 둘째딸은 내 무릎과 팔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다. 심지어 화장실 갈 때까지도 안고 가는 중이다. 조금이라도 일찍 잠자리에 들려 해도, 티셔츠를 잡아당기며 물고 뒤로 넘어가기 때문에 둘째딸이 잠들기까지는 잠도 잘 수 없었다.




모처럼 쉬는 날, 간단히 집정리를 했다. 그리고 동네 미용실에 가서 이번주 토요일에 있을 여동생 결혼식날 할 화장과 올림머리 시간 예약을 했다. 전에 맡긴 내 한복을 찾고, 남편의 정장을 세탁소에 맡겼다.




저녁에 딸들을 찾으러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나가기 전 집 근처에 있는 백화점과 시장에 갔다. 운동도 하고, 반찬거리도 사고, 내가 입을 원피스(전에 글에서 밝혔듯이 살을 빼고 있는 나를 위해 사려고 마음 먹었던...)도 살 요량이었다. 




요즘 백화점 세일이 한창이었다. 원래 가격이 8만9천원짜리 원피스를 40% 할인한 가격에 살 수 있었다. 66사이즈가 맞았기에, 사실 그 기분에 하나 질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물론 작다. 아직은 많이 타이트한 면이 있긴 하지만 이벤트가 끝날 때 즈음엔 좀더 잘 맞지 않을까? ㅎㅎ 집에 와서 잘 보이는 곳에 걸어 놓았다.




다이어트 할 때 힘든 건 사실이지만, 평소보다 작은 사이즈의 옷이 맞을 때, 맞지 않았던 옷이 맞을 때, 옷을 입었을 때 옷태가 날 때면 그동안의 피로와 스트레스가 싹~ 가시고 만다. 그리고 더 분발해야겠다는 다짐도 다시 하게 만든다.




<7월6일 식사>




아침 : 밥 1/3공기, 열무김치, 쇠고기볶음 등




점심 : 생식, 오이




저녁 : 밥 1/2공기, 열무김치, 상추쌈(밥을 다른 날보다  많이 먹었다. 쩝)




<7월6일 운동>




자전거타기 40분, 러닝머신 30분, 기타 근력운동 20분, 아이쇼핑 등 걷기 2시간 남짓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4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12360
» [다이어트 36화] 드디어 66사이즈! 질렀다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12354
2812 [자유글] 자녀의 충치,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2353
2811 [다이어트2-35화] 또 또 깜빡~ 최근 제모습 공개!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12335
2810 헬리코박터 덮어놓고 치료할 필요는 없어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2331
2809 [나들이] [공유]아이랑 놀러갈 만한 곳 imagefile [1] 양선아 2014-05-13 12316
2808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2292
2807 "건선 환자들 삶의 질 낮아" babytree 2011-01-11 12222
2806 쿡쿡 쑤시는 뼈마디…"근육 힘 키우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2206
2805 고기없는 월요일에서 아토피 무료 강좌 imagefile 양선아 2010-06-18 12204
2804 슈퍼박테리아와 ‘더불어 사는 법’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2187
2803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179
2802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12177
2801 [다이어트2-11화] 주말 잘 보내셨어요? 김미영 2010-08-23 12167
2800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2134
2799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집 선생님 간식 선물 [4] 푸르메 2014-08-19 12133
2798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2115
2797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12109
2796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12090
2795 [직장맘] 오늘의 미션은 고추심기 imagefile [7] yahori 2013-05-24 1207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