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박테리아와 ‘더불어 사는 법’

조회수 12184 추천수 0 2010.09.28 09:39:52



 







965c1b55a661e0b9316412bbb8ae3d01. » 올바른 손씻기는 각종 세균과 질병 감염을 예방해준다. 한겨레 자료사진








김양중의 건강수첩



‘기생충’ ‘세균’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말이 ‘박멸’ ‘멸균’이다. 항생제, 구충제를 발견한 뒤 우리는 자연스레 항생제, 구충제는 많이 써야 좋은 것으로 여기게 됐다. 애초 듣지 않는 바이러스 감염에 항생제를 쓰는 것은 물론 항생제 범벅이 된 쇠고기, 닭고기, 각종 물고기 등을 먹을 수밖에 없게 된 이유다.

결국 우리나라는 항생제를 오남용하는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상위권에 이르게 됐으며, 항생제 내성 비율도 역시 최상위권이다.



최근 이웃 일본에서 ‘슈퍼박테리아’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들이 사망한 일이 있었다. 항생제 내성 비율이 최상위권인 우리나라로서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소식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아시네토박터균은 그다지 위험하지 않아서 평소라면 그 이름도 알기 힘든 존재지만 이제는 대중의 언어가 됐을 정도다. 아니나 다를까 국내에서도 이미 이 균으로 숨진 사람이 있었다는 논문이 관심을 끌었다. 또 인도, 파키스탄 등지에서 문제를 일으킨 항생제 내성 세균 역시 주목을 받았다. 감염내과 의사들은 이 세균 역시 조만간 국내에도 전파될 것으로 본다.



이 세균이 발견되면 국내 언론은 또 한번 출렁일 것이다. 사실 항생제 내성 세균에 감염돼 목숨을 잃거나 치명적인 후유증을 입는 것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과학의 힘을 믿어 강한 항생제를 개발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겠지만, 이로써 ‘멸균’되는 것도 아니다. 그 항생제가 듣지 않는 다른 세균이 곧 나타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슈퍼박테리아에서 우리가 배울 것은 개발이 아니다. 자연의 지혜인 ‘공존’의 원칙을 배워야 한다. 이미 사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오랜 세월에 걸쳐 많은 세균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알고 있다. 대장에 살고 있는 균이나 피부, 입안에 살고 있는 균은 독성을 지닌 다른 세균이 침투하지 않도록 하면서 우리 몸과 균형을 이루며 살고 있다. 기생충을 완전히 제거했더니 아토피나 알레르기 질환이 늘었거나 위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해 헬리코박터균을 제거했더니 위식도역류질환에 더 잘 걸리게 됐다는 연구 결과도 공존의 지혜를 가르친다. 잦은 항생제 사용은 대장균마저 죽여 설사도 일으킨다. 멸균 세탁기 역시 생태계의 이로운 플랑크톤이나 세균마저 파괴한다.



항생제의 경우 공존의 방법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쓰는 것이다.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세균이 나타나는 속도를 늦춰 일정 기간 약한 균과 우리가 긴장 관계를 유지하면서 공존하게 하기 때문이다.



생활 속 공존의 방법은 건강 유지와 위생습관이다. 몸을 건강하게 가꾸지 않으면 우리 몸에 살고 있는 세균이 우리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고, 칫솔질로 세균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것을 막지 않으면 우리 이는 세균 감염으로 썩게 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4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12358
2813 [다이어트 36화] 드디어 66사이즈! 질렀다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12352
2812 [자유글] 자녀의 충치,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2350
2811 [다이어트2-35화] 또 또 깜빡~ 최근 제모습 공개!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12333
2810 헬리코박터 덮어놓고 치료할 필요는 없어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2329
2809 [나들이] [공유]아이랑 놀러갈 만한 곳 imagefile [1] 양선아 2014-05-13 12313
2808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2292
2807 "건선 환자들 삶의 질 낮아" babytree 2011-01-11 12222
2806 쿡쿡 쑤시는 뼈마디…"근육 힘 키우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2203
2805 고기없는 월요일에서 아토피 무료 강좌 imagefile 양선아 2010-06-18 12202
» 슈퍼박테리아와 ‘더불어 사는 법’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2184
2803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12176
2802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174
2801 [다이어트2-11화] 주말 잘 보내셨어요? 김미영 2010-08-23 12165
2800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2133
2799 [선배맘에게물어봐] 어린이집 선생님 간식 선물 [4] 푸르메 2014-08-19 12131
2798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2108
2797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12106
2796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12078
2795 [직장맘] 오늘의 미션은 고추심기 imagefile [7] yahori 2013-05-24 1207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