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낑낑직장맘에 글 올려요.

가을 소풍, 체험의 계절이 왔네요.

소풍... 물론 좋지요. 시원해진 나무 숲 아래서 친구들과 다정하게 도시락도 먹고...

그런데 직장맘은 그 도시락이 걱정입니다.

지난  소풍때 어린이집 다니는 아이가 그러더군요.

"엄마... 오늘 선생님이랑 친구들은 모두 김밥 먹었는데 나만 못먹었어"

"그래? 그럼 다음번에 김밥 싸줄께"

ㅠ.ㅠ

김밥이 생각보다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그간 유부초밥을 주로 싸줬었거든요.

저는 김밥을 예쁘고 맛있게 싸는 분들이 제일 부러워요...

다들 도시락에 뭐 넣어주시나요?

* 저 학교 다닐 때는 매일 도시락 싸갔는데 엄마가 힘드셨겠다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48 [자유글] 쇼핑몰 ‘동물원’, 겁 상실한 아이 imagefile akohanna 2011-02-28 9719
2847 여자의 뼈는 괴롭다 imagefile babytree 2010-10-08 9703
2846 [나들이] 썰매타기 imagefile [7] 난엄마다 2015-01-08 9692
2845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9685
2844 "건선 환자들 삶의 질 낮아" babytree 2011-01-11 9674
2843 무자식은 하팔자 imagefile babytree 2010-08-25 9668
» [직장맘] 가을 소풍, 도시락 뭐 싸주세요? [1] yahori 2011-09-28 9666
2841 [가족] 우리집 다섯 식구 안의 다양한 삼각 관계 imagefile [2] 박상민 2013-05-13 9639
2840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9609
2839 "아토피 심할수록 삶의 질 떨어져" babytree 2010-11-02 9609
2838 킁킁킁~ 엄마, 코 좀 뚫어주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1-30 9584
2837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584
2836 [요리] 우리집 스파게티 스타~일! imagefile [8] yahori 2012-10-18 9583
2835 내게 딱 맞는 운동화 고르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0-07-03 9579
283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9566
2833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549
2832 [나들이] 대형 달팽이 찾기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1-20 9547
2831 [자유글] 40대 전업맘의 일자리 찾아 삼만리 imagefile [14] 윤영희 2014-03-03 9543
2830 다이어트, 극한요법 imagefile kinni99 2010-09-05 9541
2829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95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