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시절, TV에서 연재 방송된 플란더스의 개.

충격이고 아프 추억의 동화다.

 

엄마 아빠도 없는 꼬마 네로가 공적인 복지가 가장 필요한 소수계층이신 우유배달 할아버지와

힘겹지만 밝게 살아가는 이야기.... 인가 싶었는데!!!!

 

어이 없게 같은 동네 유지인 방앗간 집 아로아 아빠에게 찍혀(?)

철저히 외면당하고 따 당하다 못해, 그나마 네로에게 유일한 축복으로 허락된 파트라슈와

하필 루벤스의 명화를 몰래 훔쳐보다가 얼어죽는..잔혹한 새드엔딩.

 

어른이라는 사람들이 겨우 아이 하나에게 열과 성의를 다하여 선사하는 슬픔 이야기가

너무 어처구니 없어서 마지막 회에서 네로가 그 슬픈 눈을 감을때

대성통곡을 하였던 기억이 있다.

참으로 불편한 동화였다. (사실 이런 이야기가 왜 동화인지..--;;)

 

그런데.

 

우리 꼬마가 요사이 플란더스의 개에 푹 빠져있다.

뿐만 아니라, 성냥팔이 소녀에도 푹 빠져있다.

싫어서 많이 읽어주지 않으려는 엄마 대신 구연동화 CD를 상시로 틀어두고 듣고 있다.

 

모두다 "죽음"에 연결되어 있고, 그 죽음이 이기적인 어른들의 외면 때문에 발생하는

불편한 진실을 꼬마가 아직은 몰랐으면 했다.

하지만, 듣고 싶어하는 이야기를 말리기만 할 수가 없었다.

논리적인 설명이 없이는 멈추게 할 수 없는 꼬마님이시기 때문.

 

조심조심 불안불안 물어보았다.

"넌 왜 플랜더스의 개 이야기가 좋아?"

"그냥 좋아. 엄마 난 그냥 좋은거야"

"안슬퍼? 할아버지도 죽고, 아로아 아빠도 네로를 너무 못살게 굴고, 네로도 죽잖아"

"... 내할아버지가 아닌데???"

 

아.... 남자 아이는 공감능력이 떨어진다더니...

꼬마는 그냥 우유배달하고, 방앗간 나오는 옛날 이야기가 새롭고 재밌었던 건가봐요...

엄청 고민했는데, 우리 꼬마에게 어두운 슬픔이 드리우지는 않을까~ 하는 그런 엄청난 고민은

베개 밑에나 넣어둬야겠습니다 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9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조부모 육아시대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6079
594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793
593 [자유글] lotus님, 보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3-07-10 4729
592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4547
591 [자유글] 아이 학교에 건의하기 [12] 난엄마다 2013-07-03 4420
»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4694
589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4862
588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4334
587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4925
586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4946
58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6231
584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4736
583 [자유글] 엄마의 도전 [11] 분홍구름 2013-06-16 4742
582 [자유글] 즐거운 마당 물놀이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6-07 5018
581 [자유글] 썰렁하지만 재밌어서. ㅋㅋ [1] 양선아 2013-06-05 5291
580 [자유글]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5] 분홍구름 2013-05-30 5296
579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4317
578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602
577 [자유글] 사소한 독립을 위한 첫 걸음 [9] 분홍구름 2013-05-18 4725
576 [자유글] 개똥이 세번째 생일 imagefile [6] 강모씨 2013-05-18 56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