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 세번째 생일

자유글 조회수 5666 추천수 0 2013.05.18 15:43:24

지난 4월 이사 직후 개똥이가 세번째 생일을 맞이 하였습니다.

옮긴지 1주일이 되지 않았던 어린이집에서는 성대한(?) 생일 파티를 준비해주셨습니다.

 

출근하면서 녀석에게 어떤 생일 케익을 원하냐 물으니 "폴리 케익"을 원한다 하더군요.

그래서 남편에게 폴리 케익을 사오라고 했는데,

어린이집에서도 폴리 케익을 준비하셔서 겹쳤네요.

 

아이 낳고 힘들어 할때 "언니! 3년만 키우면 편해져!" 라는 문자를 받고, 한숨을 내쉬었었는데...

벌써 3년이 지났네요.

물론 편해졌고, 크는게 아깝지만... 뭐 어쩔 수 없지요.

 

잘 크고 있는 개똥이,

아침 마다 녀석 등원 시키느라 지각을 밥 먹듯이 하는 남편,

무릎, 허리 온몸 구석 구석 편치 않으시면서도 녀석이 있어 행복하다고 하시는 친정 엄마.

모두 모두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IMG_2550.jpg

IMG_2554.jpg

IMG_2566.jpg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9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조부모 육아시대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6079
594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793
593 [자유글] lotus님, 보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3-07-10 4729
592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4547
591 [자유글] 아이 학교에 건의하기 [12] 난엄마다 2013-07-03 4420
590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4695
589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4864
588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4334
587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4926
586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4947
58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6231
584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4736
583 [자유글] 엄마의 도전 [11] 분홍구름 2013-06-16 4743
582 [자유글] 즐거운 마당 물놀이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6-07 5018
581 [자유글] 썰렁하지만 재밌어서. ㅋㅋ [1] 양선아 2013-06-05 5291
580 [자유글]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5] 분홍구름 2013-05-30 5298
579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4317
578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603
577 [자유글] 사소한 독립을 위한 첫 걸음 [9] 분홍구름 2013-05-18 4726
» [자유글] 개똥이 세번째 생일 imagefile [6] 강모씨 2013-05-18 56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